> 스포츠 > 골프

배대웅, 스릭슨투어 데뷔 첫승... "'할 수 있다'는 자신감 얻었다"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3:4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13: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배대웅(23)이 '2020 스릭슨투어 12회 대회(총상금 8000만원, 우승상금 1600만원)'에서 우승, 프로 데뷔 첫승을 올렸다.

2020 스릭슨투어 12회 대회 챔피언 배대웅. [사진= KPGA]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충남 태안 소재 솔라고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1. 7,234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배대웅은 보기없이 버디만 6개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6언더파 65타로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배대웅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이날만 4타를 줄여 최종합계 10언더파 132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배대웅은 KPGA를 통해 "우승했다는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사실 대회 기간 내내 목표는 우승보다는 톱5 진입이었다. 욕심을 내기 보다는 매 홀 내가 원하는 플레이에만 집중하자고 다짐했던 것이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낸 것 같다. 항상 큰 응원을 해주시는 부모님과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시는 박연종 프로님께 고마움을 전한다. 스릭슨투어'가 마지막 대회만을 남기고 있다. 우승했다는 기쁨과 설렘은 내려놓겠다"며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갖고 다음 대회 준비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초등학교 4학년인 11세 때 부모님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한 배대웅은 2014년 '강원도 골프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16년 국가대표 상비군에서 활동을 하기도 한 배대웅은 2016년 4월 KPGA 프로(준회원), 그 해 9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차례로 입회한 뒤 현재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번 우승으로 배대웅은 '2020 스릭슨투어' 상금순위 13위, 통합포인트 14위로 올라섰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