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베, 총리사임 사흘만에 야스쿠니 참배

  • 기사입력 : 2020년09월19일 17:07
  • 최종수정 : 2020년09월19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총리 사임 이후에도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내각을 돕겠다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총리사임 3일만에 그리고 6년 8개월만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19일 일본 NHK 등에 따르면 이날 트위터에서 아베 전 총리는 "오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지난 16일 내각 총리에서 퇴임한 사실을 영령에게 알렸다"며 사진도 같이 올렸다.

태평양 전쟁 A급 전범 14밍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 상징으로 알려진 곳이다.

그의 총리재임 기간 중 지난 2013년 12월에 단 한번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던 아베 전 총리는 한국은 물론 중국으로부터 이에 대한 강한 항의를 받았다. 하지만 아베는 참배 대신에 공물은 정기적으로 바쳐왔다.

이후 총리직에서 물러나면서 사흘만에 야스쿠니 신사를 다시 찾은 것이다.

앞서 아베는 "스가 정권의 요청이 온다면 여러모로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한 바 있다.

스가 총리도 자민당 총재후보 토론에서 "아베 총리의 외교는 훌륭하다고 평가하면서 아베 전 총리와 상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총리의 대 한국 노선도 아베와 별차이를 보이지 않는 강경노선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16일 퇴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직원으로부터 꽃다발을 선물 받고 있다. 2020.09.16 goldendog@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