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도이치뱅크, 미국 직원들 내년 중반까지 재택 방침

  • 기사입력 : 2020년09월17일 08:38
  • 최종수정 : 2020년09월17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도이치뱅크가 코로나19로 인해 미국 직원들은 내년 7월까지 재택근무를 하도록 방침을 정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티아스 크라우스 도이치뱅크 미주지역 대표는 이날 직원 직장 복귀에 대한 자사의 계획을 설명했다. 크라우스 대표는 메모에서 "뉴욕의 코로나19 대응 성공은 인정하지만 대중교통이나 청결, 보안, 기타 삶의 질 문제에 대해 근로자들이 우려하는 것은 이해한다"고 재택 연장 방침에 대해 설명했다.

독일 도이체방크의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여러분 가운데 대부분은 맨해튼 사무실로 복귀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도이치뱅크의 영업·운용(Sales&Trading) 부서 담당자들은 뉴욕 본사로 복귀하기 시작했지만, 코로나19가 끝난 후에도 주 2~3일 재택근무를 하도록 맞춤형 준비를 하고 있다.

도이치뱅크는 내년 여름 뉴욕 맨해튼 콜럼버스 서클에 새 사무실과 거래소를 개설할 계획을 2년 넘게 진행해왔다. 관계자는 도이치뱅크가 새 사무실 디자인을 코로나19에 맞춰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도이치뱅크의 주가는 뉴욕거래소에서 2.09% 상승한 9.29달러에 마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