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한국투자증권, 美 오스틴 대학 기숙사에 1400억 투자

자산 규모 1400억원...우선협상자 지위 따내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15:15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미국 텍사스 주립 오스틴(Austin) 대학 인근 신축 민자기숙사에 대한 입찰에서 우선협상자 지위를 따냈다고 16일 밝혔다.

이 기숙사는 링컨 벤처스(Lincoln Ventures)가 개발해 지난 7월 준공한 자산으로 연면적은 약 1만9100㎡(5776평)에 달한다. 특히 이 기숙사는 학교와의 접근성이 좋아 최소 내년 7월까지는 공실률이 0%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고=한국투자증권]

앞서 한국투자증권은 미국 텍사스 주립 오스틴 대학 인근 신축 민자기숙사 인수를 위한 입찰에서 타이거대체투자운용과 함께 우선협상자 지위를 따냈다. 이번 투자는 일종의 '지분 투자' 개념으로 현재 최종 실사를 진행 중에 있다. 거래는 빠르면 이달 내 마무리될 전망이다.

아울러 자산 규모 1400억원 중 현지에서 일으킨 대출을 제외한 약 650억원의 지분(에쿼티)은 국내 기관투자자에 재매각 할 계획이다. 이 자산의 투자 목표 수익률은 최소 7%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의 이번 투자는 연간 약 5%씩 늘어나는 임대료를 토대로 안정적인 배당이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임대료 상승률과 더불어 기숙사의 자산가치가 올라가면 추가 대출 금액을 투자자에게 배당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10월에도 미시간주립대 등 명문대학 기숙사 포트폴리오에 3000억원을 투자했고 지난 3월에도 캘리포니아 UC데이비스 기숙사에 6000억원을 투자하는 등 기숙사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