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글로벌 확진 3000만명 접근…'코로나 공존' 선택한 유럽(16일 오후 1시22분)

프랑스·독일 등 유럽 각국 '코로나와 공존' 선택
파우치 "버몬트, 미국이 선택해야 할 대응 모델"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15:13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16일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2957만여 명을 넘어섰다.  현재 확진자 증가 속도로 볼 때 하루이틀새 3000만명을 넘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사망자 수는 93만여명으로 조만간 100만명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의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서울시간 16일 오후 1시 2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2957만1333명이다. 하루 사이에 38만745명이 늘었다. 사망자 수는 93만4986명으로 7741명 증가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60만5733명 ▲인도 502만359명 ▲브라질 438만2263명 ▲러시아 106만9873명 ▲페루 73만3860명 ▲콜롬비아 72만8590명 ▲멕시코 67만6487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5만1521명 ▲스페인 60만3167명 ▲아르헨티나 57만7338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9만5915명 ▲브라질 13만3119명 ▲인도 8만2066명 ▲멕시코 7만1678명 ▲영국 4만1753명 ▲이탈리아 3만5633명 ▲프랑스 3만1007명 ▲페루 3만812명 ▲스페인 3만4명 ▲이란 2만3453명 등으로 보고됐다.

◆ 프랑스·독일 등 유럽 각국 '코로나와 공존' 선택 

코로나19 바이러스 퇴치를 외치던 유럽 각국이 공존의 길을 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자 보도에서 코로나19 사태 초기 "보이지 않는 적과의 전쟁"을 선포했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금은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우자"란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프랑스에서 감염 확산은 수주 째 가팔라지고 있지만 사망률은 이전 일일 신규 감염 정점 대비 높지 않은 추세다. 주로 사망률이 낮은 청년층 사이에서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데다 의료진은 사태 초기 때보다 환자들을 돌보는 데 능숙해졌기 때문이다.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국가들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검사 확대와 환자 접촉자 추적 등을 통해 일상으로 복귀 중이라고 NYT는 전했다. 올해 초 대대적인 봉쇄조치로 심각한 경제 타격을 받은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다.

사태 초기에는 바이러스 종식을 희망했지만 지금은 2차 대유행을 예상하고 있고, 백신의 조속한 개발에 대한 기대도 한풀 꺾인 분위기다. 학생들은 학교로, 직장인들은 사무실로 일상을 되찾고 있다. 

벨기에도 전염병과 살아가기로 마음을 먹었다. 현지 바이러스학의 최고권위자인 에마누엘 안드레 박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멈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중요한 것은 확산 방지와 일상생활 간의 평정심(equilibrium)"이라고 했다. 

이탈리아의 로베르토 스페란차 보건부 장관은 "우리는 바이러스 단계와 함께 살고 있다"고 했다. 유럽 내에서 최초로 봉쇄령을 내렸던 이탈리아는 롬바르디아주 휴교령을 해제하는 등 일상복귀에 한창이다.

◆ 파우치 "버몬트가 미국이 선택해야할 대응 모델"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미국에 알맞는 코로나19 대응 방식이 '버몬트식'이라고 주장했다.

NYT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버몬트주(州)가 바이러스 확산을 통제하는 데 성공했다며 미국 전체가 버몬트식 대응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버몬트주는 현재 미국 내에서 인구 대비 코로나19 확진 건수가 가장 낮은 지역이다. 필 스콧 주지사가 밝힌 인구 대비 코로나19 감염자 비율은 0.2%다. 사망자 수도 제일 적다. 버몬트주 보건 당국의 코로나19 현황판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는 불과 2명.

이에 파우치 소장은 "0.2%란 수치는 바이러스 통제를 잘 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극찬했다.

버몬트주는 지난 7일 미 노동절 이후로 휴교령 해제를 연기했고 그 결과 현재 학교 관련 신규 확진 사례는 한 두 건 정도에 불과하다. 대다수의 버몬트 학교는 대면과 비대면 수업을 병행하고 있다. 

스콧 주지사는 날씨가 추워지고 바이러스 재확산이 우려되지만 주민들이 지금처럼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준다면 "2차 대유행은 없을 것 같다"고 발언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