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뮤콘 2020', 23~26일 온라인 진행…윤상 "살아남을 방법은 언택트 뿐"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15:49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뮤콘 온라인 2020'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침체기를 겪는 음악 시장에 작은 보탬이 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윤상 예술감독은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뮤콘 온라인 2020'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공연들이 취소가 됐는데, 언택트로 시작을 한다는 것 자체가 중요한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뮤콘'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외 음악 산업계의 네트워크 구축과 업계 종사자 간의 교류를 통해 한국 대중음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2년부터 개최된 글로벌 뮤직 마켓으로,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뮤콘 온라인 2020' 예술감독 윤상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2020.09.16 alice09@newspim.com

이날 콘진원 음악패션산업팀 이혜은 팀장은 "올해 '뮤콘'은 오는 23일부터 26일, 총 4일간 열린다. 언택트 상황에 맞게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첫날 개막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본격적으로 뮤콘 개막에 앞서서 대중에게 주목을 받고, 축하해줄 수 있는 10개 팀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뮤콘'의 중요한 부분이 쇼케이스이다. '뮤콘 쇼케이스'는 본인들의 실력을 뽐내고 해외 진출의 기회를 갖는 자리이다. 총 70여 팀이 참가할 계획이다. 180여 팀이 신청을 했는데, 해외 비즈니스, 뮤지션, 사후관리 역량과 쇼케이스 구성 및 기획력 등을 기준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또 "쇼케이스는 스테이지 A,B,C를 구성해 공연을 꾸밀 예정이다. 해외 대만, 스웨덴, 독일 뮤지션 3팀이 참가를 할 예정인데, 코로나로 인해 현장에 오지는 않고 현지에서 촬영할 영상을 공개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윤상은 작년에 올해 '뮤콘'의 예술 감독을 맡게 됐다. 그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예술 감독이라고 해서, 제가 뮤콘의 모든 역할을 담당하는 게 아니라, 음악감독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작년에는 아티스트들을 심사하는 과정에서는 처음부터 참여를 못했는데, 심사 첫 단계부터 참여해서 많은 아티스트들의 노래를 들으면서 의견을 보탰다"고 소개했다.

이어 "전 세계적인 대형 페스티벌, 활동을 해야 할 뮤지션들도 모든 공연 기획들이 취소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뮤콘'이 못 열릴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어떻게 해서든 온라인이라는 시스템을 이용해 성공적으로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뮤콘'은 타 행사들과는 확실한 차별점이 있다. 가수들의 개막 공연에 개최되고, 많은 뮤지션의 공연이 열리다 보니, 일반적인 '뮤직 페스티벌'을 생각하기 일쑤지만 '뮤콘'은 대중음악의 해외 진출화가 뚜렷한 목적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뮤콘 2020' 공식 포스터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2020.09.16 alice09@newspim.com

윤상은 "차별점은 코로나시대에 언택트로 모든 행사들이 진행된다는 점이다. 또 음악 행사와 다른 것은 '비즈니스 미팅이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국내 아티스트들은 자기들의 음악을 선보이고, 해외에 있는 관계자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국내 아티스트들을 찾아서 자기 나라에 소개를 하는 것이 주 목적인데, 이것이 가장 큰 차별점 중 하나"라고 말했다.

올해 9회를 맞은 '뮤콘 2020'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제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언택트 공연'을 개최하게 될 예정이다.

이에 윤 감독은 "비대면이라고 해서 보는 사람들이 불편하지 않게 성공적으로 진행는 것이 저희의 숙제이자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뮤콘'은 앞서 설명한 것처럼 업계 종사자 간의 교류를 통해 한국 대중음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가 목적이다 보니 뮤지션들이 음악을 선보이는 '뮤콘 쇼케이스'가 가장 핵심 행사이다. 윤 감독은 뮤지션들의 각 역량 외 자세한 선정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선정위원으로 참여된 사람들끼리 객관성을 위해 소통이 금지된 상태로 팀을 선정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대중음악이 한 가지 장르로 포괄될 수는 없다. 이번 참가자들은 전문적인 장르를 하는 그룹이 있었다. 총 5가지의 장르별로 음악 색깔을 나눠서 지원된 아티스트들을 7시간 넘게 심사를 했다. 통과된 분들을 다시 한 번 모아서 다시 심사해 최종 인원을 추렸고, 쇼케이스를 갖게 된 아티스트들은 지원자들 중 가장 많은 득표를 하고, 검증받은 팀"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뮤콘 온라인 2020' 예술감독 윤상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2020.09.16 alice09@newspim.com

이어 "여기에 쇼케이스에 선정된 8팀이 있다. 키스누, 서도밴드, 이바다, 펀시티, 아이디얼스, 취미, 림킴, 오리엔탈 익스프레스가 기억에 남는데, '뮤콘'을 대표하는 팀으로 분류가 된 아티스트이다. 쇼케이스 아티스트들로 선정된 기준은 최초 평가때 75점 이상을 획득한 고득점자라고 표현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뮤콘 쇼케이스'를 통해 국내 아티스들은 해외 진출의 '기회'를 얻게 된다. 이 기회로 해외 시장에서 공연을 할 수 있지만, 진정한 해외진출로 보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 부분에 대해 이혜은 팀장은 "저희가 해외 투어 지원이나 여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좋은 기회를 얻은 뮤지션들의 많은 성과들이 나올 수 있도록 내년 사업 예산을 확보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윤상은 "제가 '뮤콘'을 대표해서 이야기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지만, '뮤콘'이 시장에 진출한 아티스트들을 끝까지 돕는 페스티벌은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밴드 혁오가 뮤콘을 통해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는데, 저희는 해외 마케터와 국내 아티스트들이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주는, 연결고리 역할을 할 뿐이다. 그 이후 사후관리는 뮤콘에 참여한 마케터들이 해나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윤상은 코로나19에 따라 대중음악의 다양성이 위태로워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대형 기획사에 비해 중소기획사는 크게 위축되는 것에 대한 우려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는 "유명한 밴드나 아이돌 그룹은 오히려 온라인 콘서트로 기대하지 못한 성과를 냈다는 뉴스도 봤다"며 "그러나 몇몇 팀 이외에는 거의 모든 공연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고, 계속된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숨통이 트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뮤콘 2020 홈페이지] 2020.09.16 alice09@newspim.com

이어 "그럼에도 뮤콘처럼 온라인을 통해서라도 음악을 들려주고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된 점이 정말 고무적이다. 앞으로 살아남을 방법은 언택트 뿐이지만, 아티스트들이 음악을 멈추지 말았으면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윤상은 "'뮤콘'의 존재를 알게 된 건 5년 전이었다. 단순히 그때는 가을에 열리는 음악 축제인줄로만 알았다. 음악 소통의 장이라는 걸 알고 난 후에 주목해서 보게 됐다. 작년에 예술 감독으로 참여하면서 중간 쇼케이스 아티스트 심사 단계에 참여했는데, 제가 아는 팀은 빙산의 일각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 "'뮤콘'은 그런 친구들을 비즈니스적으로 홍보해주는 것은 아니다. 문화적인 차원에서 대한민국에서, 문화산업의 일환으로 매년 대중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들이 '여기까지 도와줄 테니, 당신의 음악을 알려봐 달라'라는 든든한 큰 형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음악을 포기하지 않는 아티스트에게는 자기 음악을 알릴 수 있는 창구가 될 준비가 돼 있다. 앞으로 많은 사람이 '뮤콘'의 존재를 알아서 다양한 뮤지션들을 접할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뮤콘 온라인 2020'은 '코로나19 이후의 음악산업(Post Corona, Next Music Industry)'를 주제로 오는 24일~25일 양일간 콘퍼런스, 쇼케이스, 피칭, 네트워킹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개최된다. 콘퍼런스에는 윤상을 비롯해 소셜 음악비디오 플랫폼 트릴러의 제이슨 마 공동대표, SM 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대표, 음악산업 데이터 분석 기업 차트매트릭의 조성문 대표, 트위터의 김연정 이사 등이 연사로 나선다.

또 23일 개막 쇼케이스에는 틴탑, 여자친구, 온앤오프, 드림캐쳐, 문빈&산하(아스트로), 죠지, 이날치, 박문치, 가호 등이 출연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