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새만금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자에 SK컨소시엄 선정

새만금에 창업클러스터‧데이터센터 조성...총 2조원 투자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새만금에 대규모 창업클러스터와 데이터센터를 조성하는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SK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새만금개발청은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사업자 공모 결과, 약 2조원 규모 투자를 제안한 SK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자 공모에선 사업제안서의 현실성, 구체성, 새만금 내부개발 촉진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조감도 [자료=국토부 제공] 2020.09.16 sun90@newspim.com

새만금청은 앞으로 SK컨소시엄과 협상을 거쳐 11월경 사업협약 및 사업자지정 절차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은 첨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와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을 겨냥한 데이터센터 등 총 6000억원 이상의 투자사업에 대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MW(메가와트)를 인센티브로 부여하는 사업모델이다.

새만금 부지와 일조여건 등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사업을 마중물로 첨단산업 기업을 유치하고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겠다는 게 이 사업의 목표다.

SK컨소시엄은 이번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공모에서 약 2조원 규모의 직접투자 및 투자유치 계획을 새만금청에 제안했다.

주요 사업내용에는 총 3만3000㎡(약1만평) 규모의 창업클러스터 구축이 담겼다. 산단 2공구에 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복합도서관을 기반으로 융합형 생산공간과 지원공간 등을 구성해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사업기간(20년)에 누적 300여개 기업을 유치 및 육성하는 계획을 제안했다. 창업 및 유치 기업에 대해선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로컬라이즈 군산 등 창업클러스터 운영 경험을 활용해 기업의 목표와 현황,성장단계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SK컨소시엄은 데이터센터 투자유치도 함께 제안했다. 새만금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산단 5공구에 고확장성, 고성능, 고안정성 등 3고(高) 시스템을 갖춘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2029년까지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관련 투자를 유치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센터에 최적화된 전력 인프라 시설을 설치하고 데이터센터 4개동을 2024년까지 1단계로 완공한다. 2단계로는 2029년까지 16개 동으로 확장 조성할 계획이다. 또 그동안 새만금에 첨단기업 유치의 장애요소로 지적된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 부족문제의 개선을 위해 해저케이블 및 광통신망 구축도 추진할 예정이다.

새만금청은 SK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지정될 경우 현대중공업, GM대우 철수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업 클러스터 및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300여개의 기업유치와 더불어 2만 여명의 누적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20년간 약 8조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를 거둘 것이란 설명이다.

새만금 지역 내 전략 산업이 기존의 화학, 자동차 등 중후장대 산업 중심에서 인공지능(AI), 데이터개발·보안, 사물인터넷(IoT), 킬러컨텐츠 창출 등 지능형·스마트 산업 분야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양충모 새만금청장은 "이번 SK컨소시엄 투자 유치는 그동안 침체된 지역분위기를 일거에 반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번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새만금의 재생에너지를 지렛대로 해양 레저파크 및 복합 산업단지 조성 등 혁신적인 전략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