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경제 신뢰↑ 강 위안화 대세로 연말환율 6.65위안

중국 펀더멘털 수출 회복 외자흡인력이 주요 배경
달러지수 바닥권 멤돌아, 유로도 대달러 강세 기조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10:1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위안화 가치가 시장 예상을 초월하는 속도로 초강세 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중국 외환시장 안팎에는 당분간 위안화 강세가 대세가 될 것이라는 데 별 이견이 없다.

위안화 가치는 15일 역내 및 역외 모두 초강세를 보이며 달러당 6.78위안대에 올라섰다. 16개월래 최고치다.

15일 저녁 7시 역내 및 역외 위안화 대달러 가치는 6.7720위안, 6.7692위안을 기록했다.

중국 위안화 가치는 5월 이래 급등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역외 위안화 환율의 경우 5월 이후 0.4100위안 이나 하락했다(위안화 가치 상승).

위안화 가치의 가파른 급등세는 6월 이후에도 계속 이어졌다. 7월 말 7위안대를 뚫고 6위안대로 접어들었다.

위안화 가치는 8월초 달러당 6.98위안에서 6.95위안으로 뛰어올랐다. 8월 한달에만 위안화 가치는 달러에 대해 1.81% 상승했다. 단월 상승폭으로는 19개월래 최고 기록이다. 8월 한달 역외 위안화 가치 상승폭은 2.04%에 달했다.

5월 29일에서 8월 31일 3개월 동안 역내 대달러 위안화 가치는 4.28% 상승했고, 역외 위안화 가치의 대달러 상승폭은 4.49%에 달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당분간 위안화 가치 강세가 대세로 굳어질 것이라고 말한다. 견고한 경제 펀더멘털과 안정된 통화정책, 위안화 자산에 대한 외자 흡인력 등이 강 위안화를 뒷바침한다는 분석이다.

안신(安信)증권 분석가는 중국의 수출이 늘어나기 시작한데다 미국 달러 지수가 계속 약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런 점을 근거로 위안화 가치 상승세가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9.16 chk@newspim.com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최근들어 중국 인민은행의 역주기 요소의 강도가 약해졌다며 중앙은행이 위안화 강세에 대해 인위적으로 개입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뚜렷하다고 밝혔다.

동베이 증권 보고서는 위안화 가치 상승 요인으로 '중국이 미국과 기타 국가보다 코로나19를 조기 극복하고 경제 정상화에 잰걸음을 하고 있는 점'을 꼽았다. 또 유연하되 절제가 있는 통화정책, 위안화 자산에 대한 외자 흡인력 등이 강 위안화의 중요한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외환 전문가들은 중미 금리 갭이 계속 확대하고 있어 외자 흡인력이 점점 더 강해질 것이라고 내다본다. 단기적으로 미국 채권 수익률이 상행할 변수가 있지만 그렇더라도 중국 국채 수익률 상행 동력이 더 강하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중미간의 잠재 성장률의 차이와 이에 따른 양국 금리 차 확대도 강 위안화를 뒷바침할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투자은행 일본 노무라 중국 연구소는 역외 위안화 환율 기준으로 위안화 환율이 연말에 달러당 6.65위안 대까지 떨어질 것(위안화 가치 상승)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비해 코로나19 이후 미국 연준의 대대적인 양적완화로 미국 달러 지수는 계속 바닥권을 멤돌고 있다. 상당수 전문가들은 9월 한달 미 달러 지수 하락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본다.

장기적으로도 미달러는 계속 약세 압력이 큰 상황이다. 미국 잠재성장률이 EU 일본 등에 비해 낮고 달러신용과 미국의 글로벌 경제 주도 지위가 약화하고 국제 수지가 악화한데 따른 것이다.

중국 위안화 가치 뿐만 아니다. 최근 유로화 가치도 달러에 대해 큰 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9월 1일 장중 유로화 가치는 28 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