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민간 뉴딜펀드 속속 출시..."수익보장·세제혜택 없지만 정책 수혜"

정부가 수익보장하는 정책형 뉴딜펀드와 구분
설정후 50% 수익낸 '필승코리아펀드' 따라갈까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0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정부가 5년간 20조원의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을 발표하면서 정부 정책과 궤를 맞추는 민간 뉴딜펀드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민간 뉴딜펀드의 경우 정책형 뉴딜펀드와 같이 정부가 수익률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다만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출시 후 50%의 수익률을 낸 '필승코리아펀드'와 같이 정부 정책에 보조를 맞춘 펀드에 수혜가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여의도 증권가 [사진=이형석 기자 leehs@]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그린'과 '디지털' 두 키워드를 투자 포인트로 삼는 '삼성 뉴딜 코리아 펀드'를 전날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 뉴딜 코리아 펀드'는 민간 뉴딜펀드 중 하나로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이 지향하는 것과 궤를 같이한다. 앞서 지난달 21일 출시된 '교보악사그린디지털펀드'와 지난 4일 출시된 'NH-Amundi 100년기업 그린코리아 펀드'도 민간 뉴딜펀드로 분류돼 현재까지 시중에 출시된 민간 뉴딜펀드는 총 3가지다.

다만 민간 뉴딜펀드는 정부가 수익률 보장을 약속한 정책형 뉴딜펀드와는 다른 주식형 액티브 펀드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또 세제혜택이 부여되는 뉴딜 인프라 펀드와도 다른 상품이다.

뉴딜펀드로는 크게 △정책형 뉴딜펀드 △뉴딜 인프라펀드 △민간 뉴딜펀드로 구분된다. 이중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이 출자하는 정책형 뉴딜펀드는 정부가 재정지원을 통해 안정성을 보장한다. 일반 국민은 선순위 출자자로 구분되며 정부와 정책금융이 후순위로 출자해 투자 손실 위험을 일정부분 분담한다. 일반 투자자들은 정책형 뉴딜펀드의 자펀드에 투자할 수 있다.

민간 뉴딜펀드가 속속 시장에 나오는 것과 달리 정책형 뉴딜펀드는 아직 준비작업 단계다. 금융위원회는 이달 중 뉴딜투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뉴딜 금융 지원대상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계획이다. 정책형 뉴딜펀드의 사전준비작업은 이번주부터 실무준비단이 본격 가동돼 시작된다. 정부는 정책형 뉴딜펀드를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20조원 규모로 신설할 계획이다.

뉴딜 인프라펀드는 정부가 아닌 민간 금융기관과 연기금 등이 투자하는 펀드다. 세제 혜택을 토대로 인프라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로 일반 투자자도 참여할 수 있다. 이 경우 투자금 2억원 한도 내에서 투자에 따른 배당 소득에 대해 9% 저율 분리과세가 적용된다.

수익 보장이나 세제 혜택과는 무관하지만 민간 뉴딜펀드도 정책형 뉴딜펀드나 뉴딜 인프라펀드가 투자하는 뉴딜 관련기업이나 뉴딜 프로젝트에 투자하면서 간접 수혜가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최소 2년간 뉴딜펀드가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있다.

정부 정책에 발맞춘 펀드로 유사한 케이스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펀드'로 주목받은 NH아문디자산운용의 필승코리아펀드가 있다. 해당 펀드는 지난해 8월 26일 설정 이후 수익률이 50.94%를 기록했다.

액티브펀드가 아닌 상장지수펀드(ETF)로는 다음달 7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출시하는 'TIGER KRX BBIG K뉴딜'도 기대할만 하다. 이는 한국거래소의 'KRX BBIG K-뉴딜지수'를 추종하는 ETF다. 

KRX BBIG K-뉴딜지수는 BBIG(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 산업에 해당하는 3개의 대표종목을 동일 비중으로 개시한다. 배터리 구성종목은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바이오 구성종목은 삼성바이로직스, 셀트리온, SK바이오팜, 인터넷 구성종목은 네이버, 카카오, 더존비즈온, 게임 구성종목은 엔씨소프트, 넷마블, 펄어비스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