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이인영, 오늘 판문점서 기자회견...'9·19 선언 2주년' 대북 메시지 낼 듯

남북 정상 기념식수 장소에서 기자회견
北 무응답에도 협력 의지 굳건...메시지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5: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0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한다. 이 장관은 이날 자유의 집 등 내부 시설을 돌아보고 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특히 4·27 판문점선언 당시 남북 정상이 기념식수를 한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사흘 앞둔 만큼 이 장관이 이날 어떤 대북 메시지를 남길 지 주목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를 찾아 관계자로부터 이산가족 영상편지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0.09.02 mironj19@newspim.com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15일 "장관 취임 이후 첫 방문으로 9·19 평양공동선언과 군사합의 등 남북간 합의가 있었고 양 정상 간 합의로 기념식수가 있었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고 본다"면서 취지를 밝혔다.

지난 6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남북관계는 연락이 두절된 채 정체된 상황이다.

통일부는 이 장관 취임 후 '작은 교역'에서부터 북한의 반응을 이끌어내겠다는 포부를 드러내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취임 후 연달아 대북 방역물자 반출을 승인하는 등 인도적 협력과 관련해서도 북한에 적극적인 메시지를 보내왔지만 북한의 무응답으로 큰 진전은 없는 상황이다.

다만 이 장관은 그럼에도 이 장관은 작은 교류와 협력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지속적으로 내비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 장관이 판문점을 방문해 어떤 메시지를 꺼내 북한의 호응을 이끌어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둔 데다 기념식수 자리를 회견 장소로 정한 만큼 의미 있는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