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공장도 부지도 브랜드도 다 팔아 버리는 CJ푸드빌…제일제당에 흡수 합병 높아졌다

CJ푸드빌, 제일제당서 독립 20년 만에 다시 품안으로
CJ제일제당 외식사업부 역할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6:0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0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CJ푸드빌이 주력 브랜드 '뚜레쥬르' 매각 작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면서 향후 거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뚜레쥬르 매각이 성사되면 빕스, 계절밥상 등 일부 소규모 외식브랜드와 컨세션 사업만이 남아 사업을 유지할 화력이 부족한 상황에서다.

일각에선 CJ그룹이 외식사업에서 손을 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는 한편 계열사인 CJ제일제당으로 흡수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CJ제일제당, 외식사업부 주축 합병하나...올 초 조직 정비 끝내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CJ푸드빌은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고 레스토랑간편식(RMR) 생산공장인 진천공장을 계열사인 CJ제일제당에 양도키로 결정했다. 양도금액은 207억3700만원이다.

진천공장은 외식 매장에 공급하는 소스류를 생산해 온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지난해 2월 진천공장 부지를 CJ푸드빌로부터 102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생산 설비와 부지를 모두 넘겨받은 CJ제일제당은 진천공장에서 가정간편식(HMR) 생산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CJ푸드빌 진천공장은 CJ제일제당 진천 육가공 공장과 붙어 있어 지리적 이점을 통한 효율성도 함께 노릴 수 있다.

이번 진천공장을 양도하면서 CJ푸드빌은 뚜레쥬르에 납품하기 위한 음성공장 단 한곳 만을 남겨두게 됐다. 뚜레쥬르 매각이 성사될 경우 음성공장도 함께 매각할 가능성이 커 사실상 생산설비를 모두 처분하게 되는 셈이다. CJ그룹이 외식사업에서 철수 또는 계열사로 흡수합병 할 것이란 추측이 나오는 이유다.

업계 안팎에서는 CJ푸드빌이 CJ제일제당으로 흡수 합병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CJ푸드빌이 수년 전부터 사업 일부와 브랜드, 설비를 CJ제일제당으로 이전하는 작업을 진행해 온 만큼 흡수합병 충격을 완화할 수 있어서다.

CJ푸드빌은 1994년 CJ제일제당 외식사업부로 출범했다. 1997년 뚜레쥬르와 빕스를 론칭한 데 이어 2000년 제일제당에서 분사해 CJ푸드빌로 독립 출범했다. CJ푸드빌이 CJ제일제당에 합병된다면 독립한지 20년 만에 다시 흡수되는 셈이다.

지난 달 CJ푸드빌은 한식 세계화를 위해 만든 '비비고' 브랜드 상표권 지분을 169억1500만원에 CJ제일제당으로 넘겼다. 앞서 2017년에는 CJ제일제당에 비비고 해외매장 운영권을 이관한 바 있다.

또한 CJ제일제당 내에는 이미 외식사업을 담당하는 부서가 있다. 해당 부서는 올 초 사업 및 조직 정비를 끝냈고 이 과정에서 인력 감축도 진행됐다.

CJ제일제당 외식 담당 부서는 김흥기 총괄부사장 주도로 몽중헌(청담·안국·방이·페럼타워·공덕 등 5개점), 일식당 '우오(청담 1개점)', 소설한남(한남동 1개점), 덕후선생(청담동 1개점) 등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CJ푸드빌과 CJ제일제당 간 채권 규모도 재주목받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2분기 말 기준 CJ푸드빌에 받아야할 채권 규모가 298억원, 채무가 96억원이다. 받아야 할 돈이 142억원 남은 셈이다.

다만 두 회사 간 채권 채무 규모가 수 년째 큰 변동을 보이지 않고 있어 이를 합병 전 신호로 보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사진=CJ푸드빌]

◆CJ푸드빌 고강도 체질개선에도 회복 어려워...결국 뚜레쥬르 매각 수순

CJ푸드빌이 CJ그룹의 '아픈 손가락'이 된 지는 이미 수년 째다. CJ푸드빌은 2015년 이후 줄곧 적자를 내고 있다.

CJ푸드빌 매출은 2017년 1조4275억원, 2018년 1조3716억원, 2019년 8093억원으로 2년 만에 40% 줄었다. 2017년 38억원, 2018년 434억원, 2019년 4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손실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전망도 부정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업계가 모두 수렁에 빠진 상태다.

CJ그룹은 고강도 자구안을 내놨지만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 결국 적자 사업 정리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CJ푸드빌은 중국 사업 효율화를 위한 구조조정을 진행해왔다. CJ푸드빌은 중국 뚜레쥬르 매장을 165개로 203개 매장에서 38개 줄였고 빕스는 작년 3월에 완전 철수 했다. 이어 중국 진출 15년 만에 중국 뚜레쥬르 사업 법인 지분을 일부 매각하며 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뗐다.

또한 CJ푸드빌은 그나마 알짜 사업으로 불려온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를 홍콩계 PEF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에 매각했고 최근 잔여 지분 전량을 넘겼다.

최근에는 주력 베이커리 브랜드인 뚜레쥬르 매각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최근 진행한 뚜레쥬르 예비입찰에는 사모펀드 JKL파트너스와 일반기업을 포함해 5∼6곳이 입찰한 것으로 알려진다.

CJ푸드빌 측은 "사업구조 개편을 통한 경영효율화를 위해 영업 양도를 결정했다"며 "이번 양도로 기존 사업 및 신규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