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달리는 자동차株...실적 개선 기대감에 주가 '껑충'

쌍용차, 인수 가능성에 상한가 직전 마감
현대차·기아차 호실적...4.96% 상승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08:45
  • 최종수정 : 2020년09월15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현대차를 비롯해 자동차 대표주들이 실적 개선 기대감 등의 영향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자동차 대장주로 꼽히는 현대차는 전날 기준 전장보다 8500원(4.96%) 오른 18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3월 20일 올해 최저점을 찍었던 6만5000원과 비교해 2배 이상 오른 수치다. 현대차는 올 4월부터 점차 주가를 회복해 꾸준히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고 전기차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던 7월부터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현대차의 최근 1년간 주가 흐름 [사진=네이버 증권]

기아차도 같은 날 기준 전장보다 2100원(4.96%) 오른 4만44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 3월 23일 2만1500원에서 2배 이상 뛰어올랐다.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7월부터 상승세를 탄 기아차는 올 최고점을 기록했던 4만7700원에 근접한 상황이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주가 상승은 올 3·4분기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는 글로벌 신차 수요 회복과 내수 시장 판매 증가, 그리고 판매보증충당금 감소 효과로 호실적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은 실적 개선 흐름은 올 4분기와 2021년까지 이어지고 친환경차 빅싸이클과 제네시스 글로벌 출시 효과 등도 기대 요인이다"고 설명했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아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에 걸쳐 증설이 이뤄진 텔루라이드를 필두로 미국 판매실적이 빠르게 호전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아차의 영업실적은 올 3분기부터 정상화 될 것으로 보이고 내수 시장은 9월부터 카니발과 쏘렌토 신차효과에 기반한 믹스개선과 함께 미국과 유럽 등 해외시장에서도 대부분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분석했다.

6개월 넘도록 새 투자자를 찾지 못했던 쌍용자동차는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홀딩스(HAAH)가 인수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면서 주가가 오르고 있다. 쌍용차는 전날 기준 전장보다 1290원(29.97%)원 오른 5620원에 거래를 마치는 등 상한가 직전까지 주가가 치솟았다.

앞서 HAAH는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쌍용차 지분 투자에 대한 정식 제안서를 낼 것이란 추측이 나왔다. 만약 계약이 성사되면 쌍용차는 당장 다음달부터 북미 수출을 위한 작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HAAH의 동원 가능한 자금력 규모 등을 두고 의문을 품는 관측도 있다. 올해 초 마힌드라가 쌍용차의 정상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밝힌 자금 규모는 3년간 5000억원이지만 HAAH의 지난해 매출액은 약 230억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쌍용차를 비롯해 현대모비스, 한온시스템 등 자동차 대표주로 분류되는 종목들은 전날 기준 8.72%의 상승률을 보였다. 자동차 업계의 올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감과 각각 호재가 기다리고 있는 만큼 이 같은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점쳐진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8월 중순 이후부터 불거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만 없었다면 7월과 8월 판매만으로도 올 3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조기에 형성될 수도 있었다"며 "자동차 섹터는 이익 개선과 멀티플 상승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 만큼 편안한 이익 개선 구간의 초입에서 좀 더 과감하고 공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