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애플 신제품 공개 행사 D-1…관중도 아이폰도 없다

아이패드에어·애플워치6 공개할 듯
대량 생산 어려워 아이폰12 공개는 다음 달 연기 전망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04:47
  • 최종수정 : 2020년09월15일 04: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오는 15일(현지시간) 펼쳐지는 애플의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는 신형 아이패드 에어와 애플워치 6가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초의 5세대(5G) 무선통신을 지원하는 아이폰12 공개는 다음 달로 미뤄질 전망이다.

1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이 유례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9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하고 이번 행사에서는 아이폰이나 객석을 꽉 채운 관중이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웹 생중계를 통해 기조연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쿡 CEO는 새로운 아이폰12를 공개하는 대신 최신 애플워치와 신형 아이패드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행사는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2시부터 시작한다.

애플은 2012년 이후 9월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새로운 아이폰을 발표해 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9월 대신 10월 별도의 행사를 열고 아이폰12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WSJ은 새로운 아이폰 제품이 현재 50%의 연간 매출을 내는 대화면 제품을 발표한 2014년 이후 가장 기대되는 아이폰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사진=로이터 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2020.09.15 mj72284@newspim.com

WSJ은 이번 행사의 변화가 코로나바이러스로 애플이 직면하고 있는 불확실성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로 중국 공급망이 영향을 받으면서 아이폰의 대량 생산을 지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TF 증권의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대량생산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번 주 애플이 아이폰12를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월 애플은 투자자들에게 차기 아이폰 발표가 몇 주 지연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씨넷(CNET)과 블룸버그통신 등은 아이폰12가 빨라도 10월 중순께 발표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궈 애널리스트는 새로운 아이폰이 내달부터 출고될 것이며 5G 네트워크 지원 여부에 따라 2가지 버전의 4개 모델로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10월 발표될 것으로 기대되는 제품은 5.4인치 디스플레이 1종과 6.1인치 모델 2종, 6.7인치의 '프로 맥스' 1종이다.

신형 아이폰 대신 애플은 애플워치6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의 행사 초청장에는 '시간이 빨리 간다'(Time Flies)라는 문구를 포함해 애플이 새 스마트워치를 공개할 가능성을 암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에 애플이 보급형 애플워치를 선보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일부 외신은 새로운 애플워치에 혈중산소농도를 모니터링하는 장치가 탑재되고 배터리 수명도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에지 투 에지(edge-to-edge)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새로운 아이패드 에어를 공개할 예정이다. 저가형 아이패드 모델이 선보일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에어태그'(AirTags)라고 불리는 새로운 소형 기기를 공개할 수 있다. 에어태그는 사용자들이 블루투스나 무선 센서를 이용해 물건의 위치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2012년 설립된 타일(Tile Inc.)이 판매하는 비슷한 제품과 경쟁할 것으로 전망된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