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이용수 할머니 폭로부터 윤미향 불구속 기소까지…4개월만 검찰 수사 마무리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 폭로..."이용당했다"
각종 기부금 유용 의혹 불거지며 고발장 빗발
검찰 수사 착수 4개월만에 윤 의원 불구속 기소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17:1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둘러싼 기부금 횡령 및 부실 회계 등 각종 의혹이 검찰 수사 약 4개월 만에 불구속 기소로 마무리됐다.

정의연과 윤 의원을 향한 의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5월 7일 기자회견을 통해 기부금 횡령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이 할머니는 "성금과 기금 등이 모이면 할머니들에게 써야 하는데, 그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leehs@newspim.com

특히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10억엔이 들어올 때도 위안부 할머니들은 알지 못했다"며 "30년간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할 만큼 당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놈이 버느냐"고 비판했다.

다음날 정의연은 입장문을 통해 이 할머니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정의연은 "모금 사용 내역은 정기적인 회계 감사를 통해 검증 받고 공식 절차를 통해 공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의연 해명에도 불구하고 한 시민단체는 지난 5월 11일 윤 의원을 횡령과 사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등에도 윤 의원을 대상으로 한 고발장이 다수 접수됐다.

이에 검찰은 윤 의원 관련 고발 사건을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고,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5월 15일 사건을 형사4부에 배당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인 이용수 할머니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2020.07.10 alwaysame@newspim.com

이 할머니는 지난 5월 25일 2차 기자회견을 열고 또 다시 윤 의원을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눈물을 흘리며 "모금이 끝나고 '배고픈데 맛있는 것 좀 사달라'고 하니까 (윤 의원이) '돈 없다'고 했다"며 "죄를 받아야 한다"고 폭로했다.

이후 윤 의원과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각종 기부금 횡령을 비롯해 정의연이 운영하고 있는 경기 안성 소재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실제 가격보다 비싸게 매입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아울러 윤 의원이 정의연 자금을 유용해 개인 부동산을 구입하고, 딸 미국 유학비에 사용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면서 지난달 26일까지 검찰에 접수된 윤 의원 관련 고발은 17건, 진정은 31건에 달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린 제8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맞이 세계연대집회, 제1452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석자들이 손 팻말을 들고 있다. 2020.08.12 alwaysame@newspim.com

검찰은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정의연 관계자 등 사건 관련인들의 금융계좌를 분석하고 부동산감정평가와 전문수사자문의뢰도 실시했다.

검찰은 정의연 관계자와 기부금·보조금 담당공무원, 안성쉼터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으며, 지난달 13일을 포함해 총 두 차례에 걸쳐 윤 의원을 소환 조사했다.

결국 검찰은 약 4개월 만인 14일 보조금관리법·지방재정법 위반,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횡령, 준사기, 업무상배임,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윤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윤 의원 등 피고인들에게 죄에 상응하는 벌이 선고될 수 있도록 공소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