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故 설리 다큐가 불러온 후폭풍…계속되는 악플에 가족 향한 폭로전까지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11:2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MBC '다큐플렉스'의 엇나간 제작의도로 인해 애꿎은 피해들이 발생하고 있다. 방송 전까지만 해도 악플로 인해 고통받은 고 설리의 삶을 돌아본다는 취지로 인해 큰 화제를 모았지만, 실체는 달랐다. 사람들 입방아에 오르내리기 쉬운 '열애'를 주로 담아 방송 후 결국 진흙탕 싸움을 만들어냈다.

◆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시청자 불편하게 만든 MBC 다큐

지난 10일 MBC '다큐플렉스'의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에서는 지난해 10월, 만 25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한 설리를 주제로, 그의 친어머니, 티파니 영 등 측근들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본방송 전 MBC에서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25살, 짧지만 강렬했던 이슈메이커 설리. 그녀가 우리 사회에 던지고 간 메시지와 감춰진 진실들을 '다큐플렉스'에서 최초 공개한다"라는 문구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고 설리의 생전에 대해 다룬 '다큐플렉스' [사진=MBC '다큐플렉스' 캡처] 2020.09.14 alice09@newspim.com

방송에서는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이혼 가정에서 자라 일찍 연기자 생활을 시작한 설리의 유년기부터, SM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시절을 거쳐 걸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한 모습 등 그의 일대기를 공개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화제이자, 논란이 된 것이 방송 초기에 나온 설리의 열애부분이었다. 앞서 설리는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2014년 8월 열애를 공식 인정한 바 있다. 당시 14살 차이로 인해 숱한 입방아에 올랐지만, 두 사람은 여느 커플처럼 다정한 모습을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두 사람은 3년 간의 열애 끝에 2017년 결별 소식을 전했고, '다큐플렉스'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설리의 모친은 방송을 통해 "열애설이 나기 전까지 온 가족이 다 행복하고 좋았다"며 "(최자와 열애는) 갑자기 계단을 너무 많이 상승한 것이다. 노는 문화, 술 문화, 음식 문화, 대화의 패턴. 중간 과정이 다 없다"며 당시두 사람의 열애에 대해 회상했다.

이어 "자기가 만난 남자친구를 허락을 안 하니까 설리가 서운해했다. 그때 바로 우리 사이가 끝났다. 연락은 간간이 하지만 얼굴 보는 건 단절 상태로 들어갔다"고 털어놨다. 또 최자의 과거 방송 중 설리와의 열애로 영감을 얻는다는 말을 내보내며 다이나믹듀오의 '죽일 놈' 뮤직비디오를 갑작스레 공개했다.

해당 곡은 연인의 집착으로 인해 지친 남자가 이별을 고하는 내용이다. 해당 곡은 설리와 최자가 교제 당시 발매됐던 노래가 아니지만, 방송에 나온 노래 가사는 '하지만 난 이제 지쳤어/네가 만든 내게 난 숨이 막혀 오는데/넌 점점 내게 바라는 게 많아졌어/마찰이 잦아졌어'라는 부분이 나와 마치 설리의 집착으로 인해 두 사람이 헤어졌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또 설리의 모친은 두 사람이 결별하는 과정에서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하며 "그게 마지막 발악이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두 사람의 열애 부분과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당사자인 최자 쪽의 입장은 전혀 없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MBC '다큐플렉스' 캡처] 2020.09.14 alice09@newspim.com

'다큐플렉스'에서는 설리가 우리 사회에 던지고 간 메시지와 감춰진 진실을 공개한다고 하며 시청자들과 생전 고인의 팬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성공했지만, 감춰진 진실은 없었다. 단지 생전에 설리를 따라다닌 부분이자, 입방아에 오르기 쉬운 열애 부분을 방송 초반에 부각시키면서 결국엔 모두가 보기 불편한 다큐멘터리가 돼 버렸다.

◆ 최자 향한 악플 세례…설리 母 향한 폭로전까지

'다큐플렉스'에서 최자는 모녀 사이를 멀어지게 한 주범이자,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만든 사람, 그리고 성적 조롱을 받게 한 인물에 그치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설리의 팬들은 최자의 SNS에 분노를 쏟아내며 악성댓글을 퍼부었다.

네티즌들은 최자의 SNS를 통해 설리의 죽음이 모두 최자 탓이라며 비난했다. 고 설리의 삶을 재조명하고, 악성댓글로 인해 고통받은 고인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였지만, 방송으로 인해 또 다른 악성댓글 피해자가 발생했다.

실시간 검색어에는 최자의 이름이 상단에 뜨며 2차 피해가 계속됐다. 방송으로 인해 최자는 마녀사냥을 당했지만, MBC '다큐플렉스' 측은 다음날 방송 2회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에 다이나믹듀오 개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고의 시청률이 제작의도 였다면 굉장히 실망스럽고 화가 난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악성댓글로 인해 여러 고통을 호소했던 설리의 삶을 조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다큐플렉스'는 자극적인 주제로 또 다른 악성댓글 피해자를 만들어내며 고인을 또 다시 입방아에 오르내리게 만들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러자 '다큐플렉스' 이모현 PD는 한 매체를 통해 "설리 엄마는 '딸이 혼자 외롭게 살다가 최자와 연애하면서 행복해했다. 딸에게 그런 행복한 시간을 보내게 해준 최자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분량상 해당 부분이 편집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설리의 15년지기라고 밝힌 A씨는 방송 후 SNS를 통해 "어떻게 당신께서는 아직도 그렇게 말씀을 하실 수 있는지 참 놀랍고 씁쓸하고 슬프다"라는 말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진리가 조심스레 '나는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일하며 엄마한테 모든 돈 관리를 맡기고 용돈을 받았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모아둔 돈이 하나도 없다더라'고 말하더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MBC '다큐플렉스' 캡처] 2020.09.14 alice09@newspim.com

이어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회사에서 가불을 받아 쓰신 거 같다더라. 자기가 평생 방송 일을 할 수 있을지 아무도 모르는데 어떻게 자기 미래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주지 않았는지 너무 상처라고 했다. 진리 오빠 두 분은 무얼 하고 계셨나. 진리가 사람들의 시선과 비난과 고된 스케쥴을 감내하며 일할 때 가른 가족들은 무얼 하고 있었으며, 어머니는 하시던 일을 언제부터 그만두셨던 거냐"고 반문했다.

A씨는 "당신께서는 진리가 벌어오는 목돈을 단순 생활비 외의 곳에 사용하시며 편하게 지냈고 그랬기에 진리가 돈 관리를 본인이 하겠다고 하니 화가 나서 연을 끊으신 것"이라며 모친의 방송 인터뷰에 대해 반박했다.

또 "이 방송은 무얼 위해 기획된 거냐. 진리의 일기장은 왜 공개했고 이 방송을 통해 진리가 얻는 것은 무엇이냐"며 "진리의 주변인으로 인터뷰하신 분들은 정말 진리를 기리기 위해, 사람들이 진리를 기억해줬으면 하는 마음에서 하신 거냐"고 분노했다.

이에 설리의 친오빠는 "네가 그런 말 할 처진 아니지. 누구보다 통탄스러워할 시기에 '그알(그것이 알고싶다)' 촬영에 급급했던 XX들이 누구 허락을 맡고. 친구라면 잘못된 방향을 지적해줄 수 있는 게 진짜 친구다. 뭐가 어디서부터 어떻게 어긋나 있는지 모르는 너네한테는 말해도 이해 못 하겠지. 비유를 들면 어린아이들에겐 이가 썩는다고 사탕을 많이 못 먹게 하잖아. 너네는 그런 경우"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더했다.

방송으로 인해 가족과 설리 친구간의 폭로전이 이어지며 때아닌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그런 와중에 설리의 친오빠는 14일 "지난 시간 동안 동생 친구분들에게 일방적으로 폭력적인 태도로 대한 것, 많은 언쟁이 오가면서 폭력적인 언행과 불순한 태도를 보인 점, 저로 인해 루머 확산이 조장된 사실을 방관했던 것, 동생 친구들에게 내비친 점 죄송하다"라며 돌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저희 가족은 동생과 연락을 끊은지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다, 오해들로 친구들에게 누명 아닌 누명을 씌우게끔 언행한 점 죄송하다. 그리고 동생을, 팬분들 대중에게 받은 관심을 악용하여 음란, 불순한 행동을 한 점 저의 불찰이고 짧은 생각으로 잘못된 행동들을 지속해왔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며 앞으로 반성하고 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방송 관계자는 "이번 다큐멘터리는 아쉬움이 참 많이 남는다. 생전에도 모두의 시선을 받았던 고인을 방송으로 다룰 때는 조심해야 할 부분이 많다. 하지만 '다큐플렉스'는 가장 핫했던 두 사람의 연애사를, 당시 교제를 반대했던 부모의 입장으로만 다뤘다. 여기에 상대방 측이나, 두 사람의 사이를 잘 알고 있던 지인의 인터뷰 하나만 덧붙였어도, 이정도로 가혹한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모든 방송의 해석은 편집 후 시청하는 시청자의 몫이지만, 방송에 대한 지적이 부분이 한 가지로 좁혀진다면 그건 편집의 잘못이다. 설리의 1주기가 한달 정도 남은 상태에서, 여러 사람을 배려하지 못했던 방송으로 인해 고인을 포함, 여러 사람이 또 다시 피해를 보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