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의대생·교수들,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 출범 선언…"의료정책 정상화"

"합의문 이행 감시 및 현장 목소리 반영한 올바른 정책 위해 목소리 낼 것"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11:1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의대생과 교수들이 머리를 맞대고 보건의료정책 수립과 관련해 한목소리를 낸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은 14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와 함께 정부의 합의문 이행을 감시하고 정부에 능동적으로 정책을 제언하는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 출범을 선언했다.

의대협은 "당정의 보건의료정책 강행에 대항해 의료계는 학생들의 국가시험 응시 거부 및 동맹휴학을 포함한 '2020년 의료계 총파업'으로 저항해왔다"며 "이번에 출범한 상설감시기구는 불합리한 정책 강행을 좌시하지 않고 올바른 보건의료정책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했다.

[로고=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는 합의안이 성실히 이행되는지, 보건의료정책에 현장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는지, 보건의료정책이 정치 논리만으로 수립·이행되지 않는지를 확인한다. 또한, 지역의료 불균형 및 필수·기피 과목 등의 의료 문제 해결, 의료 정상화를 위한 능동적 정책 제안 기구 역할 수행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가장 먼저 단체행동을 시작한 학생들의 호소 하에 출범된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는 두 단체를 시작으로 계속해서 규모를 키우며, 대한전공의협의회 등의 젊은의사단체를 넘어 의료계 내 여러 직역과 빠르게 연대키로 했다.

추후 안덕선 의료정책연구소장을 비롯해 여러 고문단이 참여하고, 의료계 내 유일한 정책감시기구로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조승현 의대협 회장은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 출범에 대해 "국민을 위한 의료를 고민하고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학생들의 의지"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어 "기존 단체행동을 넘어 더욱 능동적으로 보건의료체계를 감시하겠다"면서 "정부가 다시금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정책을 강행한다면 전 의료계와 함께 단체행동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