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이미림 '기적의 칩샷'으로 LPGA 메이저 첫승... ANA 인스퍼레이션 연장끝 우승 (종합)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08:2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이미림이 기적의 칩샷으로 LPGA 메이저 첫승이자 통산 4승을 달성했다.

이미림(30·NH투자증권)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3야드)에서 열린 시즌 두번째 메이저 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써냈다.

캐디와 함께 포피스 폰드에 입수, 기쁨을 만끽하는 이미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생애 첫 매이저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이미림. [사진= 로이터 뉴스핌]

넬리 코다(22미국), 브룩 헨더슨(23캐나다)와 함께 15언더파 273타를 동타를 기록, 연장전에 돌입한 이미림은 극적인 메이저 첫승을 이뤄냈다.

이미림은 이전 2차례 칩샷과 18번홀 칩샷으로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특히, 마지막 18번홀(파5)에선 환상적인 칩인 이글에 성공, 파에 그친 넬리 코다와 브룩 헨더슨과 동타를 이뤄 연장 승부를 이뤄냈다.

18번홀에서 이뤄낸 연장 첫홀에서 이미림은 침착했다. 2m 거리의 버디 퍼트에 성공,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이뤄냈다. 그동안 2014년 8월 마이어 LPGA 클래식, 10월 레인우드 LPGA 클래식, 2017년 3월 KIA 클래식에서 우승했지만 메이저 우승은 처음이다.

이날 선두와 2타차 3위로 출발한 이미림은 총 세차례의 칩샷으로 반전을 써냈다.
2번홀에서의 첫 버디후 6번홀(파4)에서 칩인 버디로 첫 번째 칩샷을 성공시켰다. 이후 16번홀(파4)에서의 그린 엣지 칩샷으로 한타를 더 줄여 선두를 한차례 추격, 18번홀에서 다시 칩인 이글을 성공시켰다.

이미림은 우승 상금 46만5000달러(약 5억5000만원)를 받았다. 또한 대회 전통 우승 세리머니인 포피스 폰드에 뛰어드는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3년6개월 만에 LPGA 투어 통산 4승이자 메이저 첫승이다.

한국선수들은 이 대회 우승을 총 6차례나 차지했다. 2004년 박지은, 2012년 유선영, 2013년 박인비, 2017년 유소연, 지난해 고진영에 이어 이미림이 2년연속 '한국 선수 우승'을 해냈다.

올시즌 3번째 한국 선수 우승도 이끌어냈다. 지난 2월 ISPS 한다 빅오픈에서 박희영(33·이수그룹)이 우승한데 이어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박인비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밖에 양희영(31)과 이미향(27)이 나란히 7언더파로 공동15위, 김세영(27)은 전인지(24)와 함께 6언더파로 공동18위, 박인비(32)는 1언더파로 공동37위, 10개월만에 LPGA 대회에 복귀한 박성현(27)은 이븐파로 공동40위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