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新한류전도사'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한국 콘텐츠 투자 지속"

"구독경제는 넷플릭스 기업문화…성장도 기업문화가 영향"
킹덤·사랑의 불시착 등 재밌게 본 드라마 꼽아
"재택근무도 좋지만 직접 대면도 다른 일부가 돼야"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01:4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 "구독경제에 기반한 넷플릭스의 성장에는 기업 문화가 큰 영향을 미쳤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한다"

넷플릭스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최근 미국 서부지역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구독경제 전망에 대해 묻는 뉴스핌의 질문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09.14 뉴스핌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는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CEO ticktock0326@newspim.com

그는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를 기반으로 하는 비즈니스의 미래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구독경제의 시초격인 넷플릭스의 기업문화와 맞닿아 있다고 자평했다.

헤이스팅스 CEO는 "넷플릭스는 여전히 별도의 광고 없이 콘텐츠를 볼 수 있으며, 이는 비즈니스 성장에 큰 도움이 되는 요소"라며 " 이러한 비즈니스 모델이 유지된다는 것은 넷플릭스 기업 문화의 강점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밝혔다. 이어 "구독에 기반한 넷플릭스의 성장에는 기업문화가 큰 영향을 미쳤으며, 지속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으로도 넷플릭스는 우리가 지속적으로 구독을 유지할지, 아니면 다른 접근이 필요할지를 토론하고 다양한 관점으로 논의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넷플릭스의 가장 큰 경쟁자인 디즈니 플러스와의 비교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우리가 12년 걸려 이룬 6000만명에 달하는 가입자 수를 디즈니 플러스는 1년도 안 돼 달성했다"며 "디즈니 플러스와 넷플릭스 모두 비용이 저렴하면서, 각자 볼 수 있는 콘텐츠가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두 가지를 모두 구독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헤이스팅스CEO는 신한류 전도사로서 한류콘텐츠에 대한 각별한 애정도 드러냈다. 한국 콘텐츠엔 훌륭한 스토리텔링이 있고, '킹덤'과 '사랑의 불시착'을 재밌게 본 드라마로 꼽았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의 스튜디오드래곤을 언급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영상콘텐츠 제작사로 '비밀의 숲' '킹덤' '미스터션샤인' 등을 공급했다.

그는 "신한류(New Korean Wave)가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어 콘텐츠 투자는 지속할 것"이라며 "한국은 코로나19 방역 모범사례로 꼽힐 만큼 잘 대처한 국가로 콘텐츠 제작에도 문제가 없어 특별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 중인 그는 뉴노멀 근무 방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앞으로 유연한 대처를 위해 재택 근무는 우리의 일상 중 일부가 되겠지만, 사람들과 직접 대면하는 것도 일부가 돼야 함을 강조했다.

원하는 넷플릭스 인재상에 대해서는 정해진 레시피에서 출발하지만, 다양한 시도로 자신만의 새로운 것을 만들기를 선호하는 사람들을 위한 기업이라고 정의했다.

한편, 이날 인터뷰는 최근 헤이스팅스 CEO의 넷플릭스 창업 및 운영 과정을 담았으며, 인재 관리에 대해 기술한 《규칙 없음(No Rules Rules)》 출간을 계기로 마련됐다. 이 인터뷰는 뉴스핌을 포함한 다섯매체가 참여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