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대통령, 13일 산불 화재 캘리포니아 방문한다

"민주당 주지사, 해당 지역 화재 발생 책임 있어" 비판

  • 기사입력 : 2020년09월13일 12:09
  • 최종수정 : 2020년09월13일 1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산불로 최소 10명 이상이 숨진 미국 캘리포니아주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문한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13일 캘리포니아를 방문, 캘리포니아주 관리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911 테러 추모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20.09.12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8월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오리건주, 워싱턴주 등 서부 3개 주에 대형 산불이 연달아 발생했다. 공화당원인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대통령은 민주당 소속인 위 3개주 주지사들이 최근 몇 년간 집중적으로 발생한 화재에 대해 일부 책임이 있다고 말하며 산림 관리 부실을 비난했다.

올해 여름 미국 서부 전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해 수천채의 가옥과 6개 소도시가 불에 탔는데, 피해 면적은 1만9125㎢로 뉴저지주 크기이며, 한반도 면적의 약 20%에 해당한다.

사망 인원은 최소 26명으로 나타났다. 오리건주의 산불 추적 웹사이트에 따르면 오리건주에서 이번 주 최소 6명이 사망했다. 오리건주는 수십명이 실종된 만큼, 앞으로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산림소방본부는 12일 오후 현재 소방관 수만명이 28건의 대형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싸우고 있으며, 주말부터 잔잔한 바람이 불고 습도가 높아지는 등 기상 조건이 개선돼 산불이 크게 확산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