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국내 매출 100대 기업 88.4% 재택근무 시행...업무생산성 긍정 평가"

생산직은 재택근무를 시행하지 않지만 방역 조치 강화 등 노력
정상근무 대비 업무생산성 90% 이상이라는 평가 절반 가까워

  • 기사입력 : 2020년09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국내 매출 100대 기업 대부분이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3일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매출 100대 기업 재택근무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주요기업 재택근무 시행 여부 [그래픽=경총] 2020.09.11 iamkym@newspim.com

이번 조사는 지난해 기준 국내 매출액 100대 기업 가운데 공기업 9개사를 제외한 민간기업 91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조사 결과이며, 응답 기업 수는 69개사이다. 조사 기간은 수도권 2.5단계, 전국 2단계 상황이었던 지난 7일과 8일 이틀간이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88.4%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사무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무직의 2.9%는 '곧 시행 예정(계획 확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택근무를 시행하지 않으며, 시행 계획도 없는 사업장'은 8.7%이나, 이 중 일부 기업은 3단계 격상시 시행을 검토할 것으로 응답했다.

생산직 근로자들의 경우 직무 특성상 재택근무 시행 기업은 없었으나, 필요시 연차휴가 외 별도 유급휴가를 부여하거나 식사·휴게시간 조정, 휴게실·구내식당·통근버스 밀집도 저하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시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무직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구성원을 2조 또는 3조로 나눠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교대조 편성 등 순환' 방식을 가장 많이 채택(44.4%)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건강·돌봄·임신 등의 사유 등에 해당하는 '재택근무 필요인력을 선별하거나 개인 신청' 방식을 활용하는 기업이 27.0%,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 재택근무' 시행 기업은 15.9%로 집계됐다.

재택근무시 사무직 근로자들의 업무생산성에 대해서는 '정상근무 대비 90% 이상'이라는 평가가 절반에 가까운 높은 비중(46.8%)을 차지했다. 이 밖에 '80~89%' 응답 25.5%, '70~79%' 응답이 17.0%였으며, '70% 미만'으로 평가한 비중은 10.6%에 불과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주요기업 재택근무 방식 [그래픽=경총] 2020.09.11 iamkym@newspim.com

다만 이는 조사대상이 규모가 매우 큰 대기업으로 IT프로그램 활용, 업무‧성과관리 시스템 등을 통해 재택근무 생산성을 관리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총은 설명했다.

재택근무제를 운영하는 기업들은 근로자들의 생산성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소통 활성화를 위한 협업 툴이나 메신저 등 'IT프로그램 활용 확대(77.6%)' 방안을 가장 많이 채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근태 및 업무 진행 상황을 기록‧관리하는 프로세스 도입, 결과 중심의 성과평가 체계 강화 등의 '업무‧성과관리 시스템 강화(56.9%)' 등의 보완책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 위기 상황이 해소된 이후의 재택근무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전망이 높게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53.2%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재택근무 활용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33.9%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다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재택근무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유연근무제가 성공적으로 정착‧확산되기 위해서는 성과중심 인사관리시스템 구축과 기업 내 커뮤니케이션 방식 개선 등이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