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파우치 "코로나19 '공기 감염' 가능성 상당해"

"무증상자 전파력 강력...절반 이상 차지"
"비만한 사람이 중증환자될 가능성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16:55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한 화상 간담회에서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의 비말 감염 뿐 아니라 공기 중 에어로졸을 통한 감염 가능성이 이전에 알려진 것보다 상당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무증상자 전파력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강력하고, 비만한 사람들이 중증 코로나19 환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새롭게 발견한 사실이라고 소개했다.

미 하원에서 답변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 소장.[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10일 자 야후뉴스 등에 따르면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들과 화상 간담회를 가진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전에 알려진 것과 달리 비말 감염(droplet infection) 뿐 아니라 '에어로졸(공기 중에 혼합된 미세한 물 입자)'을 통한 감염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경고했다.

◆ "에어로졸 감염 위험 상당...무증상자 전파력 생각보다 강력"

그는 "최근 나에게 접촉해 온 의사들이 말하길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에어로졸 감염은 상당하다"고 말했다.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질로 인해 감염되는 사례도 있지만 "감염 확산에 기여하는 정도를 알기에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또 바이러스는 호흡기 비말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 인체 액체에 있다"며 "비말 외 다른 인체 액체가 바이러스 전파를 일으키는지 역시도 알려지지 않았다"고 했다.

파우치 박사는 무증상자들의 바이러스 전파력이 이전에 여겨졌던 것보다 강력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약 40~50%의 감염 사례가 무증상"이라며 "지금은 개인간 전파에서 최대 절반 정도가 무증상으로 감염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경우 중증환자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사람들은 비만 인구라고 했다. 감염자들 사이에서 경미한 증세와 중증 환자로 나뉘는 이유는 "다각적 요인들"이 있다며 "전파자가 높은 농도의 바이러스를 가까운 거리에서 퍼뜨린 경우가 있고, 높은 농도의 바이러스이지만 전파 당시 감염자와 멀리 떨어져 있던 경우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백신 출시와 관련해서 파우치 박사는 "올해가 끝나기 전에, 11월이나 12월쯤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들이 나올 거로 예상하고 있다"며 하나가 아닌 여러 백신들이라고 말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