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기고] "방위산업도 플랫폼 비즈니스 시대"

최기일 상지대학교 군사학과 학과장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10:45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방위산업(Defense Industry)은 국가방위를 위해 필요한 무기와 물자를 생산, 제조하는 산업을 일컫는다. 또한, 한 나라의 군사력 수준을 가늠하는 중요한 척도가 되는 것이 방위산업인데, 미국의 군사력 평가기관인 글로벌파이어파워(GFP)의 「2020년 전 세계 군사력 순위」 조사결과 발표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기일 상지대학교 군사학과 학과장

올해는 국내 방위산업 태동 50주년이 되는 해로서 1970년 1월 정부의 강력한 자주국방 의지 하에 국가 방위산업 육성정책이 추진되어 발전을 거듭해왔다. 전 세계적으로 자국의 소총에서부터 전차와 함정, 전투기에 이르기까지 직접 생산, 제조할 수 있는 나라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8개 국가에 불과한데, 이처럼 눈부신 방위산업의 도약을 통해 'K-방산'이라는 명품무기를 세계 속에 알리고 있다.

기본적으로 방위산업은 고도의 첨단 무기체계를 수요로 한다. 이는 곧 방위산업이 태생적으로 기술 진부화의 진전 속도로 인해 일반산업과는 비교할 수 없이 급속도로 관련기술들이 사장되는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최근 방위산업 추세는 파괴적인 와해성(Disruptive) 혁신을 중심으로 선진국의 지식기반을 추구하는 동시에 기술 선도형을 지향한다.

즉, 방위산업은 하이테크(Hi-Tech) 기술로서 미래 전장환경에 대비한 첨단 무기체계 개발 및 도입을 위해 '밀리테크(mili-Tech) 4.0' 개념을 바탕으로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인한 대재앙이 세상의 질서를 바꾸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류 문명에 있어 삶의 방식으로부터 개인, 가족, 기업, 산업, 국가 간 기존의 질서에 대한 혁신적 변화의 충격을 던졌고, 각국의 국방 및 방위산업 분야도 예외 없이 지대한 영향과 파장을 겪고 있다.

이러한 위기 속에 기회이자 하나의 돌파구로서 바로 '온라인 플랫폼(Online Platform)'에 주목할 필요가 있겠다. 이른바 '방위산업 온라인 통합 플랫폼'을 제시할 수 있는데, 하나의 플랫폼 안에 국방 및 방위산업 관련 전시회, 마케팅, 정보교류, 컨설팅 등 다양한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념으로 일종의 특정한 관심사를 가진 고객층에게 제공되는 '버티컬 플랫폼(Vertical Platform)'의 유형으로 구분하여 정의할 수 있다.

여기에는 오늘날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 블록체인(Block Chain), 빅데이터(Big Data) 더 나아가 가상화폐 등을 접목시켜 새로운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다.

앞으로 국방 및 방위산업 관련 방대하고도 다양한 정보들이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면서 경계와 영역을 급격히 허물어 시너지 효과(Synergy Effect)를 통해 국방과 민간이 일치된 교감을 얻게 될 것이다. 이를 통해, 방위산업이라는 틀 안에 합의의 지표인 컨센서스(Consensus)로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게 될 주요한 도구라는 점에서 방위산업 온라인 통합 플랫폼이 필요한 이유를 찾을 수 있겠다.

수많은 학자들이 코로나 이후 시대를 내다본 다양한 예측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미래 국방을 예견하는 학자들은 흔치 않다. 단순한 국방기술에 대한 전망이나 기술보고서에 그치는 것이 아닌 종합적이면서 거시적인 국가 재설계 차원에서 "하나 되는 대한민국, 플랫폼 코리아(Platform Korea)"라는 기치 하에 장차 미래 통일 대한민국 시대까지 내다본 새로운 국방의 비전을 제시하는 목소리가 요구된다.

새로운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부상하는 기준이나 표준을 뜻하는 '뉴노멀(New Normal)'로서 안보와 경제, 기술이 융합된 '뉴디펜스(New Defense)' 시대에 걸맞은 기만한(Agile) 대응과 섬세한(Delicate) 접근이 필요한 시점인 것이다.

'K-방역' 이전에 'K-방산'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로서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부응한 방위산업 온라인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금년 11월 개최되는 DX Korea 2020 행사에서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혁신과 방산수출산업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 9월 11일 

최기일 상지대학교 군사학과 학과장(상지대학교 안보학전공 전임교수, DX KOREA 추진위원)

sera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