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4차추경, 18일까지 처리되길"-김종인 "염려하지 말라"

여야 대표 회동서 7조8000억원 규모 4차 추경 조속한 의결 합의
협치는 의견 달라, 김종인 "원구성 과정서 관행 안 지켜져 균열"

  • 기사입력 : 2020년09월10일 14:0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0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약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의결에 합의했다.

이 대표와 김 위원장은 10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늘 정부가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의결하고 내일 국회로 제출될 예정"이라며 "추석 이전에 모든 것이 집행되는 것은 쉽지 않지만 최대한 집행되도록 해야 한다. 그러려면 18일까지는 처리가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방역과 민생을 위해 긴급한 법안도 처리해달라"며 "양당이 4·15 총선 공약에서 공통된 것들과 정강정책에서 공통된 것을 추출해보니 37개 정도가 있다. 그것도 정기국회 안에 노력해서 처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좌)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kilroy023@newspim.com

김종인 위원장도 "정기국회의 당면 과제는 4차 추경과 관련해 추석 이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2차 재난지원금이 돌아갈 수 있도록 추경이 처리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내용 자체가 합리성을 결여하지 않는 한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화답했다.

여야 대표는 협치도 강조했지만, 중심은 달랐다. 이 대표는 "어제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여야 대표를 불러 주시면 고맙겠다고 했고, 위원장이 원한다면 두 분이 만나도 괜찮다"라며 "자주 대화하고 어려운 문제도 대화로 풀려고 하는 새로운 형태를 보이는 것이 국난의 시기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정치권이 미래에 대한 기대를 가질 수 있는 역할을 해줬으면 하는 것이 국민들의 바람"이라며 "어제 이 대표과 대통령의 만남에서 대통령이 다시 한번 협치를 강조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협치를 하려면 그러한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며 "21대 총선이 끝나고 원구성을 하는 과정에서 종전의 관행이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에 여야 사이 상당한 균열이 생겼고 아직도 봉합되지 않는 상황에 있다"고 원구성 재협상을 요청했다.

그는 "협치를 강조하려면 힘을 가진 분들이 협치할 수 있는 여건을 사전에 만들어줘야 하지 않느냐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와의 상견례 격 회동에서도 원구성 재협상을 이야기한 바 있지만, 당시 이 대표는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최근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경제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가 현재의 한국경제에 대한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고 있는지 회의적인 느낌을 갖고 있다"며 "국민은 한 번 정부의 돈에 맛을 들이면 거기서 떨어져나가려고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재정 안정성을 걱정하면서 정치적으로 통신비 2만원 일괄지정 결정을 했다고 생각하는데, 그러한 것이 앞으로 재정 운영이나 경제에 어떤 영향 미칠지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