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 신진서, 중국 판팅위 꺾고 응씨배 '나홀로' 8강행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박정환·안성준, 각각 자오천위·이치리키 료에게 패배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18:0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바둑의 자존심, 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나홀로 응씨배 8강에 올랐다.

신진서 9단은 9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등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16강에서 중국 판팅위 9단에게 327수 만에 흑 5점승,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홀로 8강에 오른 신진서. [사진= 한국기원]

하지만 두 대회 연속 준우승을 차지했던 박정환 9단은 중국 자오천위 8단에게 312수 만에 흑 불계패해 세 대회 연속 결승진출이 좌절됐다. 안성준 8단은 일본 이치리키 료 8단에게 221수 만에 백 불계패하며 응씨배 첫 도전을 16강에서 멈췄다.

중국은 타오신란 8단이 전기대회 우승자 탕웨이싱 9단의 발목을 잡았으며, 커제·구쯔하오 9단과 셰커·자오천위 8단 등 5명이 8강에 올랐다. 일본은 이치리키 료 9단이 홀로 남아 자존심을 지켰고, 대만은 쉬하오홍 6단이 일본 쉬자위안 8단에게 승리해 대만 사상 처음으로 응씨배 8강에 이름을 올렸다.

8강 진출자 중 커제 9단을 제외한 7명의 선수는 이번 대회가 응씨배 첫 출전이다. 커제 9단은 응씨배 첫 출전이던 지난 대회에서 박정환 9단에게 패하며 8강에 그쳤다.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은 10일 하루 휴식을 갖고 11일 오전 11시부터 8강을 통해 준결승 진출자를 가린다.

8강에서 신진서 9단은 구쯔하오 9단과 맞대결을 펼치며 상대전적은 구쯔하오 9단이 4승 3패로 근소하게 앞서있다. 이 외에도 타오신란 8단 vs 이치리키 료 8단, 커제 9단 vs 셰커 8단, 쉬하오홍 6단 vs 저오천위 8단이 맞붙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