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LIG넥스원, 차기 구축함 KDDX 기대감↑"

'함정 두뇌' 전투체계는 한화시스템 수주 전망
"예산 규모는 무기체계가 전투체계 앞서"
건조 시작하는 2024년 이후 본격 수혜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17:36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7조원 규모에 달하는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에서 LIG넥스원이 수혜를 받을지 주목된다.

9일 증권가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방위사업청은 이르면 이달 말 KDDX 전투체계와 소나체계 등의 입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는 업체들에 평가 점수를 통보했고 이에 대한 이의제기 등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LIG넥스원의 정밀 유도무기 제품 [사진=LIG넥스원]

국내 거의 모든 함정의 전투체계를 구축해온 한화시스템이 업계 안팎의 예상대로 전투체계를, 소나체계는 관련 경험을 쌓아온 LIG넥스원이 낙찰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6000t급 구축함인 KDDX는 고성능 레이더와 미사일 요격 시스템 등 핵심 구축함 기술을 갖추고 있어 7600t급 이지스함의 '미니' 버전으로 불린다. 국방부는 차세대 해군의 핵심 전력으로 꼽히는 KDDX의 국산화 개발을 목표로 6대 생산을 계획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다.

특히 함정의 두뇌로 불리는 전투체계는 해군의 전략이 집약된 시스템으로 꼽히는 만큼 입찰에 관심이 쏠렸다. 다만 경험과 기술력이 요구되는 분야인 만큼 LIG넥스원이 국내의 모든 함정 전투체계를 개발해온 한화시스템을 따라잡기는 쉽지 않다는 관측이 업계 내에서 이미 우세했다.

하지만 LIG넥스원은 해당 입찰에서 선택받지 못한다 해도 어느 정도 수혜가 예상된다. 우선 바닷 속 물체를 탐지하는 음향탐지장비(소나) 체계는 해당 분야에서 가장 앞선 LIG넥스원 수주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 7000억원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KDDX 6대에 탑재될 무기체계의 대부분을 LIG넥스원이 맡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 역시 긍정적이다. 국방부는 이미 2018년에 국내 기술로 KDDX를 개발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KDDX 선수에는 함대공(항공기 격추 유도탄), 함대함(수상표적 공격 유도탄), 함대잠(잠수함 격추 유도탄)이, 선미에는 함대지(육지로 공격하는 무기)의 순항 미사일이 장착되는데 모두 LIG넥스원이 맡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도탄을 포함한 정밀 유도무기는 LIG넥스원의 주력 사업부문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함전 미사일이 최소 288개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며 "LIG넥스원이 관련 무기체계를 대부분 맡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DDX의 무기체계 사업 규모는 2조1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다만 관련 수주 시기는 건조가 시작되는 2024년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