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LG 디스플레이, 화웨이에 스마트폰용 패널 공급 중단

미 정부의 화웨이 규제…디스플레이 구동칩도 제재 대상
업계 "화웨이향 매출 비중 높지 않다"…실적 영향 제한적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15:4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중국 화웨이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용 패널 공급을 중단키로 결정했다.

미국 트럼프 정부가 미국 소프트웨어나 기술로 개발, 생산한 반도체를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 화웨이에 공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추가 제재안이 15일 발효되는데 따른 것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중국 화웨이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용 패널 공급을 중단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사진=뉴스핌 DB>

디스플레이 패널 구동칩 역시 미 정부 제재 대상에 포함돼 삼성과 LG 모두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17일(현지시간)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로 미국의 장비와 소프트웨어, 설계 등을 사용해 신규로 생산하는 반도체를 미국 정부의 사전 승인 없이 화웨이에 공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본격적인 제재는 15일부터 시작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화웨이가 5대 매출처 중 한 곳이며 SK하이닉스에는 매출의 약 10%를 차지하는 판매처다. 

다만 OLED 패널의 경우 우리나라 업체 매출 비중에서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해 실적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화웨이에 납품하는 스마트폰용 OLED 물량이 매우 적어서 매출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면서도 "고객 다변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통신장비와 달리 OLED 패널은 보안 이슈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불똥을 맞게 됐다"고 평가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