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우버, 2040년까지 전기차 전환에 8억달러 투입

제너럴 모터스·닛산·미쓰비시 등과 파트너십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06:15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인 우버가 글로벌 승용차 호출 플랫폼의 모든 차량을 2040년까지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선언을 했다. 이를 위해 파트너 자동차 제조업체로부터 임대 디스카운트 방식 등을 포함해 8억 달러를 지원할 방침이다.

우버 차량 [사진=로이터 뉴스핌]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우버는 2월 초 현재 전 세계적으로 500만 명의 운전자가 있으며 현재 제너럴 모터스와 르노, 닛산, 미쓰비시 등과 전기차 전환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우버가 지원하는 8억 달러에는 차량 할인 외에도 충전 할인과 전기 및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요금 할증료가 포함됐다. 이 비용은 그린차를 요청하는 고객에게 부과되는 추가 소액 요금으로 부분적으로 상쇄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 캐나다 및 유럽의 승차 플랫폼에 있는 차량이 해당 지역의 규제 지원 및 고급 인프라를 활용해 2030년까지 배출 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우버는 그동안 오염에 대한 환경단체와 당국에게 수년간 비판을 받아왔다. 우버의 경쟁자인 리프트는 지난 6월 2030 년까지 100% 전기 자동차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운전자에게 직접적인 재정 지원을 제공하지 않을 방침이다.

한편, 미국과 캐나다의 전기차 우버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에 0.15%를 차지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