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 신진서·안성준, 응씨배 16강 합류... 박정환과 함께 8강 도전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중국 8명, 일본 3명, 대만 1명 16강 진입

  • 기사입력 : 2020년09월08일 19:2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8일 1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응씨배 첫날 대국에서 출전한 한국 선수 6명 중 신진서와 안성준 2명이 16강에 올랐다.

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등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28강에서 신진서 9단이 중국 셰얼하오 9단에게 203수 만에 흑 불계승한데 이어 안성준 9단이 대만 리웨이 5단에게 13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8강에 오른 신진서 9단. [사진= 한국기원]

하지만 함께 출전했던 신민준·이동훈·김지석 9단은 각각 중국 판팅위 9단, 타오신란 8단, 커제 3단에게 패했고, 변상일 9단이 대만 쉬하오홍 6단에게 막히며 중도탈락했다.

한국의 강력한 라이벌 중국은 랭킹 1위 커제 9단을 비롯해 양딩신·판팅위·장웨이제·구쯔하오 9단, 자오천위·셰커·타오신란 8단 등 7명이 1회전을 통과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 참가자 중 가장 나이가 많은 고노린 9단이 대만 린리샹 9단을 꺾은데 이어 이치리키료·쉬자위안 8단 등 3명이 16강행을 결정지었으며, 대만은 쉬하오홍 6단이 홀로 16강 대진에 이름을 올렸다.

9일 오전 11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속행되는 16강에 한국은 전기대회 준우승으로 시드를 받은 박정환 9단을 포함해 3명이 8강 도전에 나선다.

박정환 9단은 자오천위 8단과 맞대결을 펼치며 신진서 9단이 판팅위 9단과, 안성준 8단이 이치리키 료 8단과 8강행을 다툰다. 상대전적은 박정환 9단이 자오천위 8단에게 2승, 신진서 9단이 판팅위 9단에게 2승 1패로 앞서있으며, 안성준 8단과 이치리키 료 8단은 이번대회를 통해 첫 공식전을 치른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