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석유공사, 현재중공업과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추진

동해1 가스전 생산시설 활용 부유식 해상풍력 건설

  • 기사입력 : 2020년09월08일 16:3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8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석유공사가 8일 현대중공업과 '동해1 한국형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체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을 갖고 해상풍력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현재 석유공사는 동해1 가스전 생산시설을 활용한 200MW 규모의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을 한국동서발전과 노르웨이 국영석유사인 에퀴노르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2022년 생산을 종료하는 동해1 가스전은 울산 남동쪽 58Km 해상에 위치해 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송철호 울산광역시장(가운데)과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오른쪽),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이 8일 한국석유공사 본부에서 '동해1 한국형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체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식'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석유공사] 2020.09.08 jsh@newspim.com

이날 협약에 따라 석유공사는 해상플랜트 운영경험을 살려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한다. 현대중공업은 세계최고수준의 조선해양기술력을 바탕으로, 부유체 해상구조물 설계·제작·설치분야의 기술검토를 맡게 된다.

석유공사는 이날 업무협약 체결에 이어 9월 중으로 포스코, 두산중공업 및 LS전선과 순차적으로 업무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준비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해상구조물용 고성능 철강재료 공급 및 경제성 향상기술을 개발하고, 두산중공업은 해상풍력터빈 제작, LS전선은 해저케이블 제작 등을 수행한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적극적 수행과 국내기술을 활용한 설비국산화로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산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