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중소기업 '포스트코로나' R&D에 57억원 추가투자

중소‧벤처‧창업기업 비대면 기술 개발 집중지원
바이오, 인공지능(AI), 핀테크, 블록체인 등 4개 분야
과제당 최대 1년 이내 최대 3억원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9월08일 15:4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8일 15: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서울산업진흥원(SBA)과 함께 서울 소재 중소‧벤처‧창업기업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반기에 56억7000만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추가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3월 총 415억원 규모의 R&D 투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1110개 과제가 접수, 그 중 180여개 과제를 선정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바이오 의료, 인공지능(AI) 활용 비대면 및 방역 기술, 핀테크, 블록체인 분야의 기술개발에 집중 지원한다.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중소기업이 R&D 투자를 중단하지 않도록 공고부터 지원금 지급까지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서울시] 정광연 기자 = 2020.09.08 peterbreak22@newspim.com

◆ 바이오·의료 기술사업화 과제 1년간 최대 2억원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비 방역기기(물품), 진단의료기기, 원격의료 서비스(기기) 등 핵심 기술 보유 서울 소재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위한 연구개발비용이 총 20억원 지원된다.

과제당 최대 2억원이 최대 1년 이내에서 지원된다. 신청자격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 단독 또는 중소기업이 주관기관으로 기업·대학·병원·연구소와 구성한 컨소시엄이다.

지원분야는 감염병 대비 방역·의료 관련 분야이며 사업화 지원범위는 실제 환경에서 성능검증이 가능한 기술성숙도 7단계 이상이다.

◆ AI 기술사업화 과제 1년간 최대 3억원

AI 기술로 비대면(맞춤교육, 챗봇, 채용 등), 방역(질환 예방, 실증, 예측 등) 및 기타(자율주행, 보안, 스마트시티)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22억7000만원이 투입된다.

과제당 최대 3억원이 최대 1년 이내에서 지원되며 신청자격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 단독 또는 중소기업이 주관기관으로 대학·병원·연구소와 구성한 컨소시엄이다.

이번에 추가 공고되는 AI 활용 비대면 및 방역 기술사업화 지원사업은 기존 AI 기술사업화 지원보다 기술성숙도 요구 조건을 완화(7단계→6단계)해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췄다. 우수 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 핀테크 분야 기술사업화 과제 1년간 최대 1억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금융의 높은 수요를 반영해 핀테크 기술 보유 서울 소재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에 총 8억원이 신규 지원된다. 과제당 최대 1억원이 지원되며 기술성숙도 7단계 이상의 핀테크 제품·서비스 사업화를 위한 모든 분야가 대상이다.

핀테크 분야에 특화된 기술사업화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청자격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 단독 또는 중소기업이 주관기관으로 기업·대학·연구소와 구성한 컨소시엄이다.

◆ 블록체인 분야 기술사업화 과제 1년간 최대 6000만원

올해 처음으로 비대면 인증·보안 서비스 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한 기술사업화를 위해 과제당 최대 6000만원, 총 6억원이 지원된다.

신청자격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 단독 또는 중소기업이 주관기관으로 대학·연구소와 구성한 컨소시엄이다. 지원분야는 블록체인 핵심기술이 접목된 제품 및 서비스 전 분야이며 사업화 지원범위는 기술성숙도 7단계 이상이다.

4개 분야에 추가로 56억7000만원이 투입되는 이번 지원사업에 대한 세부사항은 'SBA서울R&D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4개 분야별로 접수 마감시점 9월 23일부터 10월 8일 기간동안 각기 다른만큼 꼼꼼하게 일정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김의승 경제정책실장은 "R&D투자는 기업의 미래를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분야지만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가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라며 "서울시의 지원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방역, 인공지능, 핀테크 등 비대면 분야에서 우리 중소기업의 기술력이 한 단계 성장하고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