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팩트체크] 자급제5G폰 증가로 알뜰폰 훈풍이라고? 'NO! 오히려 줄었다'

7월 이통시장 알뜰폰 점유율 10.48%...연초부터 7개월연속 감소세
"알뜰폰 극적 수치변동 없어"...5G 자급제폰→알뜰폰으로? "단순추정"

  • 기사입력 : 2020년09월04일 14:52
  • 최종수정 : 2020년09월04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을 자급제로 구매하는 고객이 늘며 알뜰폰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는 기사가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실상 알뜰폰이 전체 이동통신시장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은 올 들어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선통신서비스' 통계 현황을 보면 7월 기준 이동통신시장에서 알뜰폰(MVNO) 회선이 차지하는 비율은 10.48%로 나타났다. 1월 11.13%였던 점유율은 꾸준히 줄어 3월부터 10%대로 떨어졌고, 1월부터 7개월 동안 0.65%포인트 줄었다.

반면 롱텀에볼루션(LTE)에서 알뜰폰이 차지하는 비율은 7월 기준 7.49%로 연초부터 꾸준히 늘었다. 1월 6.87%였던 LTE 회선의 알뜰폰 회선 점유율은 7개월 동안 0.62% 늘었다. LTE의 경우 망 도매대가 인하 등의 영향으로 알뜰폰 사업자가 이통3사와 경쟁할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요금제를 시장에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알뜰폰 가입자가 늘고 있다는 기사들은 최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가 발표한 '8월 이동전화번호 이동자수 현황' 자료에 근거한다. 이 자료에 따르면 8월 이동통신 번호이동 건수는 44만5393건으로 전월 대비 약 1% 감소했다. 반면 이통3사에서 알뜰폰으로 번호이동 건수는 3개월 연속 순증세를 유지해 6월 5138건, 7월 3101건, 8월 9909건 늘었다.

이통3사에서 알뜰폰으로 번호이동이 늘어난 배경으론 지난 7월 방송통신위원회가 이통3사에 5G 불법보조금 제재를 내린 후 이통3사가 신규 단말기에 대한 지원금을 줄이자, 자급제로 갈아타는 소비자들이 는 것이 부각됐다.

갤럭시노트20 출시 후 쿠팡, 11번가 등 오픈마켓 등을 활용해 자급제 모델을 구매한 소비자들이 늘었는데, 이 소비자들이 이통3사가 아닌 상대적으로 요금제가 저렴한 알뜰요금제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단순 추정일 뿐 정확한 데이터를 근거로 한 해석은 아니다.

한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5G 자급제폰 고객이 알뜰폰으로 갈아타며 최근 알뜰폰 번호이동이 늘었다는 것은 알뜰폰 사업자도 데이터로 확인할 수 없는 수치"라면서 "5G 자급제폰 구매가 늘고 있으니 합리적인 소비자라면 상대적으로 요금제가 저렴한 알뜰요금제로 갈아타지 않았을까 추정을 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통계적으로 지난 3개월간 이통3사에서 알뜰폰 번호이동이 는 것은 사실이나, 전체 이통시장의 알뜰폰 점유율 면에서나 알뜰폰 업계 체감도 면에선 큰 변화가 나타나진 않았다.

또 다른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알뜰폰 사업자가 40개가 넘는데 언론에서 나오는 것처럼 알뜰폰 시장에 극적인 수치 변동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자급제폰이 활성화됐다고는 하지만, 갤럭시노트20 자급제폰이 10% 중반대로 팔렸다고 하니 자급제폰이 활성화 된 수준이라고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에선 이통3사가 5G폰 중저가 요금제를 내놓지 않는 상황에 가계통신비 인하를 위해 알뜰폰 활성화 정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지만, 이 역시도 초기 단계라 아직 알뜰폰 업계에선 그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7월 기준 5G 이통시장에서 알뜰폰 회선이 차지하는 점유율은 0.03%로 0.1%에도 미치지 못할 만큼 미미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5G에서 알뜰폰 점유율이 미미한 이유에 대해 "5G폰을 쓰고 있는 고객들의 2년 약정이 아직 끝나지 않아, 위약금을 내면서까지 알뜰폰으로 갈아타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알뜰폰 고객은 가계 통신비를 낮추기 위해 알뜰요금제를 선택하는 가격에 민감한 고객인 만큼 5G 중저가폰이 나오지 않은 것 역시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