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대기업 하반기 공채 스타트...코로나19 여파 속 '가뭄에 단비'

삼성, 이달 중 공고 예정...GSAT 온라인으로
SK, 포스코, CJ, KT, LS 등도 공채 일정 확정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비대면 방식 적극 도입 추세

  • 기사입력 : 2020년09월03일 18:5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4일 0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국내 대기업들이 속속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에 돌입한다. 전체적인 채용시장 위축 속에 '노심초사'하던 구직자들에게는 가뭄에 단비가 될 전망이다.

기업들은 언택트 문화 확산에 따라 온라인·비대면 방식 등을 적극 도입해 코로나19 영향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그룹은 이달 중 채용 공고를 내고 신입사원(대졸 3급) 공채에 돌입한다.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는 앞서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하반기에도 온라인으로 치러진다. 이후 면접 전형은 오는 11월쯤 진행될 예정이다.

SK그룹은 SK하이닉스·이노베이션 등 주요 계열사별로 이달 중순 SK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신입사원 채용공고를 내고 원서접수를 시작한다. 서류전형, 종합역량검사(SKCT), 면접전형으로 진행되며 SKCT는 11월 중 실시할 예정이다. SK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필기시험을 온라인으로 치르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모집을 진행 중이다. 직무는 이공분야에서 생산기술, 설비기술, 공정기술, 환경, 안전, AI, 빅데이터이며 인문사회분야에서는 마케팅, 구매, 재무, 경영지원 등이 대상이다. 포스코 역시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서류접수 이후 진행되는 인적성검사(PAT)의 온라인 진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CJ그룹은 오는 7일부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이번에 채용에 나서는 계열사는 CJ제일제당, CJ프레시웨이, CJ대한통운, CJ ENM, CJ올리브영, CJ올리브네트웍스 등 6개사다.

서류 전형 합격자들은 계열사별 일정에 따라 테스트와 직무수행능력평가, 면접 전형 등을 거치게 된다. 최종 합격자는 2021년 1월 입사한다. 각 계열사는 비대면(화상) 면접을 적극 추진해 지원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CJ CI. [사진=CJ] 2020.09.01 hj0308@newspim.com

KT는 다음달 7일부터 신입사원 채용을 위한 인턴십 서류접수를 시작한다. 모집분야는 ▲마케팅&세일즈(Sales) ▲네트워크 ▲IT ▲R&D 총 4개 분야다. 전체 채용 규모는 연초 계획을 그대로 유지한 400명 안팎이다. 수시채용과 인턴십 채용을 모두 합친 규모다. 

KT도 지원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비대면 채용'을 시행할 방침이다. 지금까지는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모든 채용 관련 행사를 집중 시행했으나, 이번에는 전국의 지역본부 단위로 채용을 분산 시행해 지원자 간 접촉을 최소화한다. 아울러 새롭게 도입한 온라인 기반의 인적성검사와 화상면접으로 전형과정 전반에 언택트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LS그룹도 LS전선, LS일렉트릭, LS니꼬동제련, E1 등 4개 계열사가 오는 14일부터 채용에 돌입한다. E1의 경우 동계인턴 채용을 고려해 다음 달 중 모집 계획이다. 전체 모집 규모는 전년과 유사한 세 자릿수 규모다. 수시채용까지 합하면 연간 1000여명 수준이다.

모집 직군은 영업, 생산, 품질, 설계, 지원, R&D(연구개발) 등 다양하며 4년제 정규대학(원) 기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2021년 2월) 등이 대상이다. LS그룹은 직무·채용 설명회는 물론, 채용 상담에서부터 역량검사, 실무 면접 등 채용전형을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