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1984년 허정구배 한국아마선수권 우승자' 공병채, 후배들 위해 1000만원 기탁

  • 기사입력 : 2020년09월03일 06:4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3일 0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허정구배 제67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가 남서울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 가운데 역대 우승자 중 1984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공병채가 대회장을 방문, 후배 꿈나무 골퍼들을 위해 써달라며 대한골프협회에 1000만원을 전달했다.

1984년 한국아마 우승 당시의 공병채. [사진= 대한골프협회]

공병채는 1980년 인천국제CC 클럽 챔피언을 시작으로 골프장 네 곳에서 총 열두 번의 챔피언을 지냈으며, 전국골프장대항 선수권대회에서는 1985년에는 인천국제CC 대표 선수로 1993년에는 뉴서울CC 선수로 출전해 각각 개인전 우승을 달성했다. 2009년 세계시니어선수권대회에 대한민국을 대표해 참가하여 단체전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아마추어 절대 강자였다.

이 대회는 1954년 창설돼 올해로 67회째를 맞는 본 대회는 2003년부터 대한골프협회 회장과 초대 한국프로골프협회장을 지낸 고(故) 허정구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을 기려 허정구배로 치러졌다.

최근 국내외에서 맹활약하는 김시우 임성재 김경태 노승열 이수민을 비롯해 지난주 헤지스골프 KPGA오픈 우승자 김한별도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 출신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