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혁신기업 여성리더]허진숙 디포인덕션 대표 "인덕션 분야 히든 챔피언 될 것"

2006년부터 자체 브랜드로 수출...매출 30% 해외에서
내년에 유럽 시장 진출...디자인 생산라인 적극 투자

  • 기사입력 : 2020년09월02일 09: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2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두바이 아틀란티스,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베트남 인터콘티넨탈 등 최고급 호텔의 주방에서 쓰이는 인덕션이 'made in korea'다.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강소기업 디포인덕션 제품이다. 지난 2006년 무명의 소기업인 디포인덕션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다국적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서브웨이(subway)에 납품을 시작했다. 이제 세계 최고 수준의 인덕션 주방기구 업체들이 장악하고 있는 유럽으로 진출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허진숙 디포인덕션 대표는 내년도 유럽시장 진출로 글로벌 위상을 한단계 높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020.07.31 mironj19@newspim.com

◆ "가정용 대신 업소용과 조달시장 집중"
허진숙 디포인덕션 대표는 내년에 유럽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2030년 전체 매출액의 80% 이상을 수출에서 올리겠다는 장기 비전을 실현하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그는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거액을 들여 유럽 취향에 맞는, 전 세계 표준이 되는 디자인 개발을 네덜란드 회사에 의뢰했다"며 "디자인에서도 인정받으면 디포인덕션이란 독자 브랜드로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수출에서 올리겠다는 꿈이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디포인덕션의 지난해 매출액은 61억5400만원. 2018년(53억9200만원)보다 12% 이상 증가했다. 수출, 내수, 조달 3개 분야에서 골고루 성장했다. 특히 수출은 전체 매출의 약 30%인 18억원을 차지했다. 2006년 첫 수출 이후 매년 두 자릿수 성장세다. 수출은 1999년 설립 초기부터 집중해 왔다.

"처음부터 디포인덕션 자체 브랜드로 해외시장을 공략했다. 인덕션 수요가 국내보다 해외가 더 많아 수출은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국내시장도 가정용 대신 업소용과 조달시장에 집중했다. 가정용은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 수입업체까지 진출해 성장성을 기대하기 힘들었다."

디포인덕션은 6월 말 현재 40여 개국에 수출한다. 특히 고급 호텔과 리조트 등이 많은 중동과 동남아가 주요 시장이다. 호주의 대형 슈퍼마켓 체인과 KFC 전 지점 등 프랜차이즈에도 납품하고 있다. 수출에 승부를 거는 만큼 전 세계 유명 키친 컨설턴트, 설계업체와 메이저 딜러 등 주방 관련 전문업체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맺고 있다. 이들이 주최하는 행사에 참여해서 디포인덕션 브랜드를 홍보하거나, 이들 업체 직원들에게 교육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허 대표도 전 세계 음료주류(F&B) 산업의 컨설턴트 협회인 FCSI(Foodservice Consultants Society International) 등에 회원사로 정기적으로 참석하고 있다. 이 같은 전문 전시회 등에 참석하느라 허 대표는 1년에 100일 이상을 해외에서 보낸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허진숙 디포인덕션 대표는 해외 수출 증가로 해외영업직과 R&D분야 직원을 신규 채용했다. . 2020.07.31 mironj19@newspim.com

◆ "고기 직접 구워가며 외식업체 공략"
국내 외식업체와 대기업, 학교 등도 주요한 고객이다. 신라, 롯데, 시그니엘, 포시즌, 하얏트, 힐튼, 샹그리아 등 국내 유수 호텔의 뷔페와 삼성, LG, CJ, 두산중공업, 현대캐피탈 등 대기업 사내식당에도 디포인덕션 제품이 들어간다. 학교와 군대 등 대규모로 조리하는 곳에서도 많이 찾는다.

열효율이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은 데다 가성비가 좋아서다. 여기에 허 대표의 끈질기고 합리적인 설득력도 고객을 확보하는 데 힘을 보탰다.


10년 전 허 대표는 여의도의 유명 고깃집 '창고43'에 구이용 인덕션 레인지를 납품하기 위해 고기를 직접 구워 비교 시식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인덕션은 화력이 약해 고기 맛이 좋지 않다'는 편견을 깨고 납품에 성공했다. 지금은 창고43 여의도점은 물론 강남 등 20개 가까운 서울 시내 지점에도 납품하고 있다.

허 대표는 성균관대 약대 출신으로 전문 상담약사로 약국을 운영하다 우연히 1999년 설립된 디포전기(디포인덕션 전신)에 투자한 것이 계기가 돼 결국 경영까지 참여했다. 2014년 100% 지분을 확보한 후 허 대표의 구상대로 셰프와 외식업계의 니즈를 충족하는 다양한 신제품 개발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에도 올해 매출액 80억원을 자신한다. 지난해에 비해 30% 이상 성장하는 거다. 하반기 조달 부문에서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수출도 5월 이후 회복세여서 달성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허 대표는 "디포인덕션을 고객의 숨겨진 니즈를 발견해서 충족해 주는 '컨셉 디자이너'로 키우고 싶다"며 "이 같은 노력을 인정받아 키친업계의 글로벌 히든챔피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