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2021 예산안] 문체부 체육예산, 소외계층·국민체육센터·스포츠산업 지원에 방점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11:0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 체육관광부가 내년도 예산안 6조8273억원을 편성,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일상과 문화'를 준비했다.

문체부는 1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1년 정부 예산·기금 운용계획안 중 문체부 예산안은 총 6조8273억 원으로 올해 대비 총 3470억원 증액 편성했다"고 밝혔다.

문화 체육관광부가 내년도 예산안 6조8273억원을 편성했다. [사진= 뉴스핌 DB]
[자료= 문체부]

이를 부문별로 보면 문화예술계에 2조1000억원, 체육계에 1조7000억원, 관광분야에 1조4000억여원, 콘텐츠에 1조원, 기타 3600억원이다.

체육 부문은 문화예술(32%)에 이어 2번째 많은 예산(25.6%)가 반영됐다.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스포츠산업 금융 지원(1192억원), 국제대회 국내 개최 지원(182억원), 스포츠산업 활성화 지원(601억원), 스포츠윤리센터 운영(45억원), 국민체육센터 건립 지원(2725억원) 스포츠산업 연구개발(R&D, 221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530억 원이 증액된 1조7491억원을 편성했다. 관광분야는 21.8%, 신한류 확산을 위한 콘텐츠 확보엔 15.3%, 기타 5.3%다.

국민들이 보다 많이 국민체육센터 등을 이용할수 있게 함과 동시에 코로나19로 위축된 스포츠산업 지원을 위한 방점이 찍혔다.

이를 위해 국민체육센터 건립에는 2725억원,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친환경 에너지 절감 시설 조성 지원에는 393억원이 책정됐다. 현재 31207개소인 공공체육시설을 2025년까지 34595개소로 늘리는 등 20121년 68.5%인 생활체육 참여율을 매년 10%씩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예산은 1261억원(177만명)을 잡았다. 지원금액은 올해보다 1만원 인상한 연간 10만원이다. 또한 소외계층에게 체육활동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스포츠강좌이용권' 예산은 339억원이며 7만2000명이 혜택을 볼수 있게 했다.

코로나로 위축된 영세한 스포츠 기업들이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하고 새로운 환경에 대비하도록 '비대면 스포츠 시장 육성' 사업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비대면 스포츠 융합인력 1000명을 양성하고, 660개 스포츠시설을 비대면 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비대면 스포츠 시장 육성 사업에는 39억원이 투입된다.

국제스포츠대회 지원을 통한 스포츠강국 위상도 함께 제고한다.
올해 유치한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 준비 예산 및 '2022 전북 아·태 마스터스 대회' 지원 예산을 편성했으며, 주요 국제경기대회의 안전한 국내 개최 지원 예산도 확대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연기된 '2020 도쿄하계올림픽·패럴림픽'에 우리나라 대표선수단이 안전하게 참가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방역을 포함, 종목별 특별훈련, 집중관리팀 운영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국내외 태권도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태권도원 수련시설을 기반으로 하는 '태권체험'을 운영하고, 세계태권도연맹(WT)이 승인하는 국제적 규모의 태권도 대회를 정례 유치해 태권도 모국으로서의 위상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