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적재, 안테나뮤직과 전속계약 체결…"적극적으로 서포트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10:3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뮤지션 적재가 안테나뮤직에 둥지를 틀었다.

소속사 안테나뮤직은 1일 "뮤지션 적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적재는 그간 안테나 소속 뮤지션들의 앨범 작업에 참여하며 활발히 교류를 이어온 바, 다년간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계약이 성사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뮤지션 적재 [사진=안테나뮤직] 2020.09.01 alice09@newspim.com

이어 "앞으로 적재가 아티스트로서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서포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적재는 정승환, 권진아 등의 앨범 작업에 참여한 데 이어 샘김 정규 1집 '선 앤 문(SUN AND MOON)' 앨범의 공동 프로듀서로 활약하며 오랜 시간 두터운 관계를 이어왔다.

기타리스트로 먼저 음악씬에 이름을 알린 적재는 2014년 11월 정규 1집 '한마디'를 통해 뮤지션으로서 첫 발을 내디뎠다.

이후 '사랑한대' '나란놈'에 이어 '별 보러 가자'가 수록된 앨범을 발표하며 적재만의 감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또 아이유, 악뮤, 정은지, 태연, 하성운, 임한별 등 동료 음악가들의 앨범과 공연의 편곡, 기타 연주에도 참여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적재는 최근 종영한 JTBC 음악 예능 '비긴어게인 3' '비긴어게인 코리아' 출연을 비롯해 올해 3월부터 네이버 NOW 오디오쇼 '적재의 야간작업실' 호스트로도 대중과 만나며 다재다능한 면모를 뽐낸 바 있다.

한편 적재는 현재 신곡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