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중국,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6년연속 우승

  • 기사입력 : 2020년08월31일 15:51
  • 최종수정 : 2020년08월31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중국이 세계 바둑대축제 우승을 차지했다.

마티엔 팡(28)은 29일 온라인 바둑사이트 컴투스타이젬에서 열린 제15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Korea Prime Minister Cup, KPMC) 대망의 결승전에서 일본의 미노루 오제키(26)에게 376수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한집반승으로 우승, 중국이 6년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중국 마티엔팡. [사진= 대한바둑협회]
결승대국 기보. [자료= 대한바둑협회]

이번 제15회 국무총리배는 코로나19로 인하여 대회 사상 최초로 온라인을 통해 경기를 진행했으며, 대륙별 예선(더블 일리미네이션)을 거쳐 본선 32강 토너먼트로 우승국을 가렸다.

우승을 차지한 마티엔 팡은 경기 직후 "바둑이 너무 미세해서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상대 선수가 초읽기 때문에 실수를 하게 되어 운 좋게 승리한 것 같다. 세계 모든 기사들이 함께 발전해나가길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한국 대표로 출전한 연구생 이의현(18·충암고2)은 지난 26일 열린 4강전에서 일본 미노루 오제키에게 패해 공동3위를 차지했다.

지난 2006년 처음 출범한 국무총리배는 최다 참가 규모를 자랑하는 세계선수권전으로 올해 역시 작년과 동일한 61개국이 참가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