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포스코케미칼, 차세대 배터리소재 3단계 생산라인 착공…연산 7만톤 양산

양극재 광양공장 NCMA 제품 생산라인 건설

  • 기사입력 : 2020년08월31일 16:06
  • 최종수정 : 2020년08월31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배터리소재인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양극재 광양공장 3단계 확장 건설공사를 착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양극재 광양공장 확장은 총 3만톤 규모의 NCMA 양극재 생산라인 건설을 위한 것이다. 총 2895억원을 투자해 2022년 가동을 목표로 한다.

증설되는 생산라인에서는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될 NCMA 양극재가 양산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 광양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왼쪽 네번째부터) 손동기 양극소재실장, 김권 설비투자실장 등이 시삽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2020.08.31 yunyun@newspim.com

포스코케미칼은 3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양극재 생산능력을 기존의 연산 4만톤에서 7만톤으로 확장하게 된다. 양극재 7만톤은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84만여대에 사용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향후에도 증가하는 수주에 대응하기 위해 광양공장 증설, 해외공장 설립 등을 추진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차전지소재사업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2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손동기 양극소재실장은 "양극재 광양공장의 성공적인 건설로 최고 품질의 차세대 배터리 소재 생산 기반을 마련해 지속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고객사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