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마사회, 코리아컵·코리아스프린트 내년으로 연기

  • 기사입력 : 2020년08월27일 14:05
  • 최종수정 : 2020년08월27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마사회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오는 9월13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5회 코리아컵과 코리아스프린트를 내년으로 연기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코리아 스프린트 우승 후 관중에게 인사하는 블루치퍼와 유현명 기수. [사진= 마사회]

마사회는 8월23일 한국경주분류위원회(KPC)를 열고 코리아컵, 코리아스프린트 연기하기로 하고 논의 결과를 아시아경마연맹 경주분류위원회(APC)에 통보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검역이 강화되고 출입국 후 격리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경주마들과 경마관계자들의 국제대회 참가가 어려워져 결국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본 것이다.

마사회는 온라인상에서의 경마 콘텐츠 이동에 주력하는 한편, 베트남·카자흐스탄 등 해외 경마시장 개척에도 더욱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