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코로나19에도 병원 왔는데"…의료계 파업에 환자들 '한숨'

동네병원 휴진에 환자들 발걸음 돌려
종합병원 찾는 암 환자 가족 불안감↑…임산부도 걱정

  • 기사입력 : 2020년08월26일 15:27
  • 최종수정 : 2020년08월26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사건팀 = "선생님이 약을 안 줘요. 오늘은 진료 안 본다고만 하네요. 코로나19 무서워서 오늘도 어렵게 나온 것인데."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김모(74·여) 씨는 무릎이 아파서 동네에 있는 O신경외과를 찾았지만 진료도 받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렸다. 26일 의료계 총파업으로 O신경외과가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O신경외과 문 밖에서 주저앉은 김씨는 무릎을 매만지며 "의사 선생님들이 왜 파업하냐"고 한숨을 쉬었다.

이날부터 28일까지 3일 동안 이어지는 의료계 총파업으로 동네의원 휴진이 속속 이어지고 있다. 영등포구 신길동의 한 주택 밀집가에 있는 K가정의학과 의원도 이날 진료를 중단했다.

접수창구 간호사 1명만 자리를 지키고 있을 뿐 진료하는 의사는 출근하지도 않았다. 이 의원의 간호사는 "28일까지 3일 동안 휴진한다"며 "오전에 환자 4명을 그대로 돌려보냈다"고 귀띔했다.

동네의원은 부분 파업을 하며 의료계 행동에 동참했다. 영등포구 모 빌딩에 있는 M신경외과의 경우 이날은 정상 진료하고 하루 뒤인 27일부터 28일까지 진료를 멈춘다. 같은 빌딩에 있는 L내과와 S치과는 27일 문을 닫는다.

의사들이 가운을 벗고 청진기와 메스를 내려놓자 환자들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종합병원을 찾는 중증환자와 환자 가족들의 우려는 한층 컸다. 종합병원 주요 인력인 전공의들이 파업에 참가하면서 수술이 미뤄지고 신규 입원도 못하고 있어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제2차 전국 의사 총파업 첫날인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을 찾은 방문자와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0.08.26 mironj19@newspim.com

10만명이 가입한 폐암 환자 카페에 글을 올린 환자 가족은 "9월 초에 어머니 수술을 잡아놨는데 파업으로 늦춰지게 되면 다른 곳으로 전이되는 것은 아닌지 너무 걱정된다"며 "폐암 초기로 한 달 동안 기다렸는데 답답하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암 판정을 받은 70세 아버지의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는 B씨 또한 "현재 임상을 결정하고 검사 대기 중인데 코로나19와 파업 때문에 입원실이 없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걱정했다.

주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임산부들도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 임산부 C씨는 "한 달 만에 병원에 갈 예정이었지만 휴진 안내 문자를 받았다"며 "겨우 예약했는데 얼마나 기다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종합병원은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전문의가 전공의와 전임의 빈자리를 메우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이나 중환자실은 전임의들과 기존에 있던 스텝들을 투입해서 큰 지장은 없다"면서도 "입원지료와 수술진료에서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 병원 관계자는 "교수님들이 외래진료는 보는 시간 이외에 빈자리 커버를 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가게 되면 피로도가 쌓여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보건복지부 사전 휴진신고명령에 따라 이날 현재 전국 3만2787개 의원급 의료기관 중 2097곳이 휴진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