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3단계' 초비상] 문체부 "방역당국 조치 따라 변화"... 골프계 "정부 방침 준수"

방역당국 거리두기 조치 따라 '중단' 등 프로스포츠 등 일정 변화
KPGA·KLPGA "코로나19 방역 철저... 아직은 일정 변화 없다"
KBO는 단계별 프로야구 경기수 단축 등 비상 시나리오 준비도

  • 기사입력 : 2020년08월24일 18:24
  • 최종수정 : 2020년08월24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만약 사회적 거리두기가 최고 수준인 3단계로 격상되면 프로야구, 프로축구, 골프 등 모든 프로스포츠가 전면 중단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일일 확진자 수가 100~200명 이상일 때, 그리고 일일 확진자 수가 2배로 증가하는 경우, 즉 '더블링'이 1주일 내 2회 이상 발생할 때,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사례와 관리중인 집단에서 발생하는 환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할 때 발령된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관중 입장이 확대된 서울 잠실야구경기장을 방문해 철저한 방역 관리를 당부하고 현장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사진= 문체부]
지난 5월14일 열린 KLPGA 챔피언십 모습. KLPGA챔피언십은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에서 골프 대회가 중단된 이후 처음 열렸다. [사진= 윤창빈 기자] pangbin@newspim.com

3단계 발령땐 지금 진행되고 있는 모든 프로스포츠와 스포츠 관련 행사 모두 금지된다. 또한 10인 이상의 집합·모임·행사 역시 할 수 없다.

프로야구는 지난 5월5일, 프로축구는 5월8일, 한국프로여자골프(KLPGA)는 5월14일, 프로남자골프(KPGA)는 7월3일 개막했다. 현재 프로야구 등은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 상황이다. 하지만 골프 대회는 개막 후 계속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고 있다.

KPGA는 이번주 대회가 예정돼 있어 더욱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27일부터 8월30일까지 나흘간 포천 일동레이크골프클럽(파72/6591미터/7209야드)에서 한국프로골프투어 중 하나의 대회인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 (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이 열린다.

이 대회 이후엔 9월10일부터 13일까지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GC에서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을 치른다.

3단계 격상에 대해 KPGA 측은 "정부 지침을 충실히 따를 예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방역 수위 등을 더욱 철저히 할 예정이다"라며 "아직 추후 대회 일정 등에 대한 변경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라고 밝혔다. KPGA는 이 대회 후엔 9월10일부터 13일까지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GC에서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을 치른다.

KLPGA는 KPGA에 비해 다소 일정에 여유가 있다. 지난 8월16일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을 끝으로 약 한달간의 휴식기를 갖고 있다. 이후 KLPGA는 9월18일부터 경기도 광주시 뉴서울 CC에서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치른다.

KLPGA측 역시 "지금껏 해온 방역 등을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의 일정 변화는 아직 없다"라고 말했다.

KBO(한국야구위윈회)는 현재 혹시모를 3단계가 발령될 경우 단계별 프로야구 경기수 단축에 대한 운영안 등 비상 시나리오를 준비해 놓았다. 최악을 대비, 리그 중단시점을 상정한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최선'이 아닌 '시나리오'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는 3단계 격상에 대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또한 혹시모를 '스포츠 전면 중단' 등은 방역 당국의 조치에 따라 조치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만약 3단계가 발령되면 그 즉시 프로 스포츠 등은 금지된다. 이후 각 단계에 따라 대회 재개와 관중입장 여부가 정해진다. 방역 당국의 결정에 따라 '스포츠 경기 중단' 등의 여부가 결정된다"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당초 8월말 이후 관중 허용이 예정됐던 골프계엔 무관중이 계속 될 공산이 크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내려가야 관중 입장 여부가 허용되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현재 프로야구, 축구 등 각 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엄격히 준수해 운영할 것을 주문한 상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