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르포] 유해물질 '0' 도전…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 가보니

법 기준보다 높은 'E0' 수준으로 유해물질 걸러내
국내 가구업계 유일하게 '국제기준 시험기관' 인정

  • 기사입력 : 2020년08월19일 06:05
  • 최종수정 : 2020년08월19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경기도 안산 공장단지 어딘가, 비교적 큰 외관의 공장들과는 다르게 다소 아담한 5층 건물에 도착했다. 얼핏 예스러워 보이는 외관과는 달리 내부는 신식 시험기구와 데이터 시트가 공간을 채우고 있었다. 일종의 반전매력을 가진 이곳은 국내 가구업계에서는 유일하게 '국제기준 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다.

13일 찾아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의 생활환경기술연구소는 한샘 가구의 화학분야를 시험하는 곳이다. 가구와 벽지, 장판 등 모든 생활자재에 있는 유해물질을 검증하고 방출량을 법 기준 대비 강화된 수준의 'E0' 등급으로 관리한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법 기준보다 엄격하게 품질관리를 하는 이유를 묻자 김홍광 생활환경기술연구소장은 "가구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의 '책임'"이라고 담담하게 대답했다. 그는 이어 "공급자 중심이던 가구인테리어 시장에서 고객의 건강권을 우선하는 시장으로 바꿔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 '소형쳄버' 내부 모습. [사진=한샘] 2020.08.18 jellyfish@newspim.com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3단계 걸친 깐깐한 '유해성 검사' 덕분

한샘은 지난달 30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인 KOLAS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가구업계 화학분야 시험기관으로 첫 인정을 획득한 한샘은 실내 및 기타 환경 관련 19개 분야를 시험한다.

각 시험은 소비자들을 유해물질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검증 절차는 크게 3단계로 이루어진다.

우선 한샘은 1~2단계를 거쳐서 가구를 만들 때 사용하는 목재와 인테리어에 사용되는 자재의 유해물질 방출량을 측정한다. 한샘은 1~2단계를 통과한 원재료를 가지고 '완제품'을 제작한다.

3단계에서는 완제품을 검증한다. 완제품을 대형쳄버에 넣고 주변 공기 질을 측정한다. 이 단계에서 1급 발암물질인 프롬알데히드 방출량에서 'E0' 등급을 받으면, 해당 가구의 안정성 평가는 끝난다.

친환경자재 등급은 프롬알데히드 방출량에 따라 E2등급부터 E1, E0, SE0 등급 순으로 높아진다. 현재 국내 법 기준으로는 E1 등급만 충족하면 되지만 한샘은 자체적으로 E0 등급을 준수한다. 프롬알데히드 E1 수준 방출량에 영유아나 노약자가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아토피와 호흡기 장애 등을 겪을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샘] 2020.08.18 jellyfish@newspim.com

◆3단계 검증 유기적으로 연결되도록 연구소 1~2층에 걸쳐 시험기구 배치

검증에 필요한 기구들은 1층과 2층에 분포돼 있었다.

1층에는 1단계 검증에 해당하는 원자재 유해물질 측정기 '데시케이터'와 3단계 검증기구인 '대형쳄버'가 있다.

2층에는 2단계 검증에 해당하는 가구 자재와 인테리어에 관련 벽지와 장판의 유해물질을 측정하는 '소형챔버'가 위치해있다. 또 라돈 및 실내공기를 측정하는 기구들이 함께 배치돼있다.

시험 기구들 중 한샘만의 강점이 무엇인지를 묻자 연구소 관계자는 '대형쳄버'라고 꼽았다. 현재 대형쳄버는 한샘이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시험 기구다. 내부를 살펴보니, 대형 냉장고와 성인 남성 3명이 들어가고도 남을만한 큰 공간이었다.

한샘 관계자는 "붙박이장이나 책장 혹은 매트리스 같은 큰 가구들이 집 안을 채우면, 그만큼 유해물질 밀도가 올라간다"며 "때문에 각 자재를 신경 써서 검증했더라도, 완제품이 됐을 때 실내 공기 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시험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김홍광 생활환경연구소 연구소장. [사진=한샘] 2020.08.18 jellyfish@newspim.com

◆김홍광 연구소장 "KOLAS 인정을 발판 삼아 '친환경' 자체 공법 등 개발 할 것"

연구소가 'KOLAS 인정'을 받은 이후 언론과 처음 마주 앉은 김홍광 생활환경기술연구소장은, 인정 획득에 대한 소감보다는 앞으로의 계획을 얘기하는데 더 열정적인 모습이었다.

김 소장은 KOLAS 인정에서 더 나아가 제품 개발 단계부터 검증하는 '환경 안전 관리보증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는 비전을 공유했다.

김 소장에 따르면 '환경 안전 관리보증 시스템'은 제품 계획부터 자재 완성 및 양산 단계를 거칠 때마다 유해성·안전성·내구성을 검증하는 시스템이다.

현행 시스템은 한샘에서 정한 E0 기준에 부합하는 자재들을 외부로부터 선택해서 가구를 제작한다. 그러나 E0 기준이 법 기준보다 강화된 수준이다 보니 이를 맞출 수 있는 업자가 많지 않은 게 사실이다.

김 소장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가구용 자재나 건축자재 중에서 아직까지 소비자들이 잘 모르는 부분에 있어서 친환경적이지 못한 것이 많다"며 "아직까지 규제의 손길이 닿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 한샘이 나서서 자체 개발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여기서 더 나아가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법 기준상 유해물질 방출 기준인 E1 등급을 E0로 상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코로나19로 인해 '홈 오피스'를 설치하는 가구가 많아지면서 집 면적 대비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라며 "그러면 E0 수준 가구를 쓰더라도 면적 대비 가구 밀집도가 올라가면 아무래도 유해물질이 공기중에 퇴적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법 기준이 E1으로 돼 있는 이상 비메이커 가구들에서는 E0으로 상향 조정할 이유가 없다"며 "프롬알데히드 E1 수준 환경에 아이들이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아토피나 기관지 질환에 걸릴 위험은 높아지는데, 소비자들 건강권을 생각해서라도 법 개정이 이뤄져야 맞다"고 역설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