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코픽스 또 하락...주담대 금리 하락세 지속

신규취급액 기준 0.81%...전월비 0.08%p↓

  • 기사입력 : 2020년08월18일 15:28
  • 최종수정 : 2020년08월18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상품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일제히 하락하며 8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이에 따라 연동되는 주담대 금리는 당장 19일부터 하락할 전망이다.  

18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7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0.81%로 전월대비 0.08%p 하락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달 처음으로 0%대에 진입했다.

[자료=은행연합회]

잔액기준 코픽스는 전월대비 0.07%p 내린 1.41%를 기록했다. 신(新) 잔액기준으로는 1.11%로 전월대비 0.07%p 하락했다.

코픽스는 NH농협, 신한, 우리, SC제일, 하나, 기업, 국민, 한국씨티은행 등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하락한다.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와 잔액기준 코픽스에는 정기예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환매조건부 채권매도, 표지어음매출, 금융채(후순위채 및 전환사채 제외)가 포함된다.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이에 더해 대상 상품에 기타 예수금, 기타 차입금 및 결제성자금 등을 추가로 들어간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잔액기준 코픽스와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일반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된다. 그러나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에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 

최근 4주간 공시된 단기 코픽스는 0.72% ~ 0.77%로 나타났다. 이는 계약만기 3개월물인 단기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된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