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장마 이후 폭염대응 총력…3.2억 국비 확보

  • 기사입력 : 2020년08월18일 09:25
  • 최종수정 : 2020년08월18일 09: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시는 노인, 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을 비롯한 시민들이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고 18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부터 체감온도 기반의 폭염특보 기준을 도입해 시범 실시함에 따라 예년보다 낮은 기온에서도 폭염 특보가 발효되고 있다.

대전시청 전경 [사진=뉴스핌DB] 2020.08.18 gyun507@newspim.com

이에 대전시는 △노인 등 취약계층 집중관리 △무더위 쉼터 운영강화 △농업, 건설작업장 등 야외근로자 피해관리 △폭염저감시설 확충 및 운영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총 3억2000만원의 국비를 확보, 그늘막과 그늘목(101곳)을 추가설치 중이며 코로나19 감염방지 대책과 병행 추진해 야외무더위쉼터(105곳)를 추가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또 폭염특보 시 냉동된 병입수돗물 일일 8000병과 아이스팩 9만여 개를 전통시장, 야외근로자 등 일반시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취약계층을 위해 양우산 5000개, 아이스팩 4000개, 건강선식 1만7000여 개를 준비해서 보급할 예정이다.

도시열섬현상을 줄이기 위해 시내 도로 22개 노선 총 187㎞에 도로살수 작업과 대전역 ~ 중앙로역(500m) 사이에 시범 설치한 클린로드(도로자동살수시스템)가동은 기상여건에 따라 운영할 예정이며, 쿨링포그(물안개 분사장치)는 코로나19 감염우려로 당분간 운영을 자제할 계획이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기나긴 장마와 여름철 폭염에 더욱 취약한 어르신이나 야외 근로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폭염특보 발효 시 한 낮에는 영농활동 등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