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체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종교시설 대응 요청

박양우 장관, 서울 성락성결교회 방문·현장 대응상황 확인

  • 기사입력 : 2020년08월16일 13:08
  • 최종수정 : 2020년08월16일 13: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6일 성락성결교회(서울시 성동구)를 방문해 최근 교회 중심의 집단감염과 관련한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2단계)에 따른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며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16일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서울 성동구 성락성결교회를 방문해 지형은 목사의 코로나19 대응 교인인증 QR코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문체부] 2020.08.16 89hklee@newspim.com

박 장관은 최근 교회의 집단감염이 소모임, 단체식사, 마스크 미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한 점을 설명하고 방역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의 긴박함을 인식하고 온라인 예배 활성화와 각종 모임의 비대면 전환 등 교회가 자발적으로 방역 조치에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그간 교회가 정부의 방역지침에 적극 협조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교회들로 인해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이 되고 있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통제가 어려운 지역 확산 위기를 막기 위해서는 교회가 온라인 예배를 활성화하고 대면 모임을 금지하는 등 정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사회적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16일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서울 성동구 성락성결교회를 방문해 지형은 목사의 코로나19 대응 예배 좌석배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문체부] 2020.08.16 89hklee@newspim.com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79명이다. 국내 발생은 267명이며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41명, 경기 96명, 인천 8명이면 수도권확진자만 245명이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경기도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등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서울 사랑제일교회 누적 확진자가 193명, 용인 우리제일교회 관련 신규 확진자는 33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105명으로 늘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