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럽증시] 영국 추가 자가격리 조치·지표 부진에 하락

  • 기사입력 : 2020년08월15일 01:17
  • 최종수정 : 2020년08월15일 0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가 14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영국이 스페인에 이어 프랑스와 네덜란드 방문자에게도 14일간 의무 자가격치 조치를 취하면서 유럽 증시 투자 심리는 위축됐다. 미 의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추가 부양책에 합의하지 않고 휴회에 돌입한 점 역시 주말을 앞둔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했다.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5.58포인트(1.55%) 내린 6090.04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92.37포인트(0.71%) 하락한 1만2901.34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79.45포인트(1.58%) 내린 4962.93에 마쳤으며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4.46포인트(1.20%) 하락한 368.07로 집계됐다.

영국 정부는 프랑스와 네덜란드를 방문한 사람들도 격리조치 대상에 넣었다. 이 같은 조치에 따라 이지젯과 IAG, 도이체 루프트한자 등 여행주는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에디슨 인베스트먼트 리서치의 알래스테어 조지 수석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운송과 레저, 숙박업 종에 위험 프리미엄을 유지하는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소매 판매는 7월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1.1%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대비 12.1% 감소해 역대 최대 위축을 확인했다. 다만 중국의 산업생산은 7월 전년 대비 4.8% 증가하면서 기대에 부합했다.

AJ벨의 러스 무드 투자 책임자는 마켓워치에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를 겪은 첫 국가이고 1차 확산에서 가장 빨리 벗어난 나라 중 하나"라면서 "따라서 회복의 불안한 모습은 다른 나라의 미래에 대해서도 불안한 관점을 제기한다"고 분석했다.

이날 하락에도 불구하고 유럽 증시는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번 주 유럽 증시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와 전 세계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오름세를 보였다.

미 의회는 정부와 코로나19 추가 부양안에 대한 합의 없이 휴회했다. 민주당은 3조 달러 이상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은 1조 달러 규모의 지원만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19% 상승한 1.1836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0.85bp(1bp=0.01%포인트) 내린 마이너스(-) 0.419%를 각각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