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요트원정대', 진구·송호준·최시원·장기하의 극한 생존기…"육지의 그리움 느껴"

  • 기사입력 : 2020년08월12일 12:50
  • 최종수정 : 2020년08월12일 1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요트원정대'가 지금까지 예능에서 보지 못했던, 태평양 한 가운데서의 극한 생존기를 선보인다.

송지웅 PD는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서 열린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제작까지 2년 정도 소요됐다. 도전과 모험을 좋아하는 분들이 누굴까 생각하다 지금의 멤버가 완성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가수 겸 배우 최시원, 송호준 예술작가, 김승진 선장, 배우 진구, 가수 장기하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새 예능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17일(월) 오후 8시 30분 첫방송된다. 2020.08.12 pangbin@newspim.com

이번 예능은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프로그램으로 대한민국 최초 무기항 무원조로 홀로 요트 세계 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을 필두로 배우 진구와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네 남자가 태평양으로 항해를 떠난 모험기를 담았다.

이날 송 PD는 "진구 씨와 장기하 씨가 모험적이라는 것을 알게 됐고, 최시원 씨의 경우에는 제가 SM엔터테인먼트 분들과 친분이 있는데 모험고 도전을 원한다고 들었다. 그래서 섭외를 했는데, 흔쾌히 응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송호준 씨는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다는 것을 이미 여러 매체를 통해 알고 있었다. 다른 분들과 잘 어울릴 수 있을까라는 고민 속에서 캐스팅을 하게 됐는데, 선택은 모두들 기대 이상이었다"며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내비쳤다.

장기하는 "'요트원정대'에 다녀와서 제가 모험을 아주 좋아하는 것은 아닌 거 같다고 했지만, 제 성향이 안해본 경험은 해보고 싶은 것이 소원이고 대자연이 중심이 되는 여행은 한 번 도 실망을 시킨 적이 없다. 그런데 이걸 섭외를 받았을 때는 웬만해선 해보기 어려운 경험이고 반드시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요트를 타고 태평양으로 항해를 떠나는 만큼, 멤버들은 극한의 촬영에 도전했다. 먼저 진구는 "가장 힘들었던 건 멀미다. 매일 파도의 높이가 달라서인지 오늘 적응했다 치면 내일 또 다른 멀미가 오고, 내일 적응했다 치면 모레 또다른 멀미가 왔다. 흔들림 때문에 일상생활을 잘 못 하겠더라"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가수 겸 배우 최시원, 송호준 예술작가, 김승진 선장, 배우 진구, 가수 장기하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새 예능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17일(월) 오후 8시 30분 첫방송된다. 2020.08.12 pangbin@newspim.com

최시원은 "잠자리가 가장 불편했다. 눅눅해진 상태에서 마르지가 않더라. 그 상태에서 더 젖어가면서 자는 게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네 명의 도전자를 이끌고 간 사람은 바로 김승진 선장이었다. 멤버들을 적응시키는 것 또한 그의 숙제였다고.

김 선장은 "적응하는 속도를 빠르게 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다들 적응이 늦지는 않았는데, 가장 빨랐던 친구들이 장기하 군이었는데, 생각보다 빨랐다. 송호준 군도 많이 배를 타봐서 그런지 적응을 잘했다. 진구 군은 조금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적응이 됐다. 막내(최시원)는 막내니까 열심히 하면서 적응을 했다. 각자 적응 속도가 다른데, 그 적응 속도를 방송으로 보는 것이 좋은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바다를 전혀 접해보지 못했던 유명인들에게 바다를 보여준 것이 취지였다. 저의 가장 큰 즐거움은 이 친구들이 처음 느껴보는 가혹한 파도에 무너지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었다"며 "그 이후에 오는 감격이 있기 때문에 그게 가장 즐거움이었다. 결과적으로 봤을 때 훌륭한 조합이었다"고 덧붙였다.

진구는 "배를 타기 전에는 배에서 고생하게 된다면 육지를 그리워하면서 이걸 그리워할 거라고 생각한 것은 맛있는 음식이었는데 막상 해보니까 흔들리지 않는 곳에서 볼일을 보는 게 그리웠다. 육지에 도착하자마자 한 것은 맨땅에 누워 있는 것이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가수 겸 배우 최시원, 송호준 예술작가, 김승진 선장, 배우 진구, 가수 장기하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새 예능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17일(월) 오후 8시 30분 첫방송된다. 2020.08.12 pangbin@newspim.com

힘든 만큼 멤버들은 값진 경험을 했다고 입을 모았다. 장기하는 "확실히 배를 타고 와서 부지런해졌다. 요리에 대한 재미가 붙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혼자 살기 시작할 때는 요리를 많이 해먹다가 점점 귀찮아지면서 안 해먹었는데, 육지로 돌아오니 요리하는 것이 하나도 안 귀찮더라. 바닥이 안 움직이니 밥하는 것도 설거지하는 것도, 레몬즙 짜는 것도 안 귀찮았다. 눈물이 날 정도로 아무 것도 안 귀찮았다. 땅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만으로도. 부지런해졌다"고 말했다.

송호준은 "저는 두 가지를 얻었다. 하나는 같이 다녀온 멤버, 제작진들에게 고맙다. 엄청난 경험을 했다고 생각했다. 서로 껴안고 울고 별의 별 일이 다 있었다. 고립과 단절이라는 것이 이전에는 취미처럼 옵션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여행을 통해 고립과 단절을 필수가 아닐까 생각을 했다. 태평양에서 안 돌아오려고 마음만은 애를 쓰고 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요트원정대'는 오는 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저녁 8시30분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