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골프클럽 호황속 '여성용 아이언' 급신장... 풀세트 구매는 감소 '양극화'

아이언 세트 5.6% 성장속 여성용, 7.8% 급상승
입문자용과 프리미엄으로 시장 양극화 가속
국내 오프라인 골프클럽 판매 상반기 성장률은 2.1%

  • 기사입력 : 2020년08월12일 08:50
  • 최종수정 : 2020년08월12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코로나19 특수'를 맞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국내 골프 시장 양극화가 가속화 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정보 기업 GfK에 따르면 국내 오프라인 기준 2020년 상반기(1월~6월) 골프 클럽 매출은 2177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간 대비 2.1%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골프 시장 역시 코로나19여파로 소비 시장이 크게 얼어붙었던 3~4월에는 역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5월은 전년 동기 대비 11.1%, 6월은 8.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5~6월 사람들의 활동이 증가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실내 활동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야외활동이 크게 늘면서 골프업계가 특수를 누리며 판매가 회복된 덕분이다.

품목별로 성장률을 보면 시장에서 판매 비중이 가장 큰 아이언세트의 판매가 5.6% 증가하며 시장의 회복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용 아이언세트가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7.8% 기록, 상대적으로 더 높은 성장을 보이며 골프 클럽 시장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다. 남성용 아이언세트는 같은 기간 4.4% 오르는 데 그쳤다.

아이언 세트 이외에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을 보인 클럽은 퍼터(10.6% 성장)였으며, 클럽 세트의 경우 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GfK는 "과거 풀세트를 구입하여 골프에 입문하던 것과는 달리, 다양한 조합을 위해 풀세트 대신 아이언세트를 구입하면서 풀세트의 수요가 아이언세트로 이동한 것이 영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상반기의 특징은 시장의 양극화가 더욱 본격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큰 성장세를 보인 아이언 세트의 판매 가격을 네 가지 가격구간으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 120만원 이하 제품들의 판매 비중은 2년간 10.6%포인트, 300만원 초과 제품들의 비중은 4.1%포인트 증가하며 저가와 프리미엄의 양극단의 비중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0만원 이하의 제품은 골프 입문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지갑 사정에 맞춰 가성비를 고려한 클럽 구매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 일부 제조사들은 젊은 이미지와 합리적인 가격을 장착한 모델들을 출시하고 있다. 반면 300만원을 넘어서는 고가 제품의 경우, 최근 프리미엄화가 클럽시장의 전반적인 트렌드로 부상하면서, 제조사들이 최고급 소재, 장인 정신, 디자인, 하이 테크놀로지 등의 요소를 스토리텔링으로 녹여 단순한 운동 용품이 아닌 명품을 구입하는 경험을 선사하는 마케팅을 보이고 있는 영향이 크다.

GfK 골프 담당 현병환 연구원은 "시장의 양극화 트렌드를 빠르게 파악한 제조사들이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골프 클럽 시장은 트렌드 변화의 주기가 길기 때문에 당분간 양극화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덧붙였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