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최윤희 차관 "인권보호 위해 체육 단체가 먼저 앞장 서 달라"

67개 종목단체와 체육계 인권보호 방안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8월10일 16:55
  • 최종수정 : 2020년08월10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특별조사단장)이 체육계 인권보호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0일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한축구협회 등, 16개 단체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대한축구협회 등 종목단체와 간담회에 나선 최윤희 차관. [사진= 문체부]

최윤희 차관은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체육계 인권침해 상황과 현장 의견을 파악하기 위해 13일지 총 3회에 걸쳐 67개 종목단체와 계속 소통을 이어간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8월5일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와, 체육계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개정한 '국민체육진흥법' 등, 문체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을 소개하고, 종목단체별로 실행하고 있는 인권보호 방안을 공유했다.

최 차관은 "고(故) 최숙현 선수의 비극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체육계 인권보호 제도와 인식을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현장에서 실행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만큼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체육계 전체가 함께해야 한다. 체육 단체들이 앞장서 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