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창원시, 제5호 태풍 '장미' 북상 따른 대처상황 점검

  • 기사입력 : 2020년08월09일 19:45
  • 최종수정 : 2020년08월09일 1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창원시는 9일 조영진 제1부시장을 중심으로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에 따라 분야별 대처상황을 전반적으로 점검했다고 밝혔다.

조영진 창원시 제1부시장(가운데)이 9일 오후 4시 30분 재난상황실에서 전 실국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창원시] 2020.08.09 news2349@newspim.com

조 부시장은 이날 오후 4시 30분 재난상황실에서 전 실국소장이 참석한 회의에서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강도 높은 대처계획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대처상황 점검회의는 지속된 강우로 인한 침수와 산사태 재난 위기경보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인 점을 감안하면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준비태세를 확립하기 위한 것으로, 긴 장마기간 동안 단 한 건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5호 태풍 '장미'는 10일 오후 3시 부산 앞바다에 상륙해 창원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며 중심기압 994hpa, 강풍반경 220km로 그 규모는 소형급이나 최대풍속 16m/sec로 주의가 요구된다.

시는 태풍북상에 따른 재난전광판 안내, 재난문자 발송 및 음성안내시스템을 활용하여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시민에게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